2018.11.07 (수)

정책.행정

식약처와 국민이 함께하는 식품안전의 날...'체험하고 즐기고' 다양한 행사 개최

광화문 광장 일대서 식품안전체험관, 나트륨.당류 줄이기 홍보부스 등 운영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제17회 식품안전의 날(5월 14일)을 맞이해 오는 21일까지 식품안전주간으로 지정하고 ‘함께하는 식품안전, 건강한 대한민국’을 주제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식품안전의 날’은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환기시키고 식품 관련 종사자들의 안전의식을 촉구함으로써 식품안전 사고 예방과 국민보건 향상을 위해 2002년 처음으로 실시해 올해로 17회를 맞이했다.

주요 행사는 ▲식품안전박람회(5.11~12일 개최, 광화문 광장) ▲국내‧외 학술 심포지엄(5.4.~5.17.) ▲지역축제와 연계한 6개 지방식약청 식품안전 홍보 등이다.
 
식품안전박람회는 국민들이 식품안전을 주제로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식품안전체험관 ▲식품안전주제관 ▲나트륨‧당류 줄이기 홍보부스 등이 운영된다.
   
식품안전체험관은 쿠킹 클래스, 건강식품 시식행사 등이 식품안전주제관은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 시연, 똑똑한 장보기 행사, 올바른 냉장고 보관 체험 행사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내‧외 학술심포지엄은 ▲과학기술면에서의 식품위생법(5.4, 이화여대 LG컨벤션홀)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인정절차, 현황 및 발전방향(5.10, 코엑스 컨퍼런스룸) ▲과학적 식품안전관리의 현재와 미래(5.11, 더플라자호텔) ▲생산단계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정책 심포지엄(5.11, 강릉원주대학교) 등을 주제로 개최된다.
 
6개 지방식약청은 서울‧경기‧부산‧광주‧대전‧대구 지역축제인 ▲강원양구곰취축제 ▲여주도자기문화축제 ▲김해가야문화축제 ▲전남함평나비축제 ▲대전유성온천문화축제 ▲대구동성로축제 등과 연계하여 식품안전에 대한 홍보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롯데마트, 홈플러스, 이마트 등의 식품유통업체도 식품안전의 날을 기념해 특별행사를 실시한다.

식약처는 제17회 식품안전의 날(5월 11일, 광화문광장)을 맞아 다양한 행사에 많은 국민들이 참여해 식품안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지속적으로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