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 (목)

종합

[이슈현장] 'GMO완전표시제' 21만명 청원...식약처 "관계부처와 협의 후 답변하겠다"

시민청원단, 청와대 앞 기자회견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직접 나서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유전자변형식품(GMO) 완전표시제'를 시행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1만명을 넘어 가면서 정부의 공식 입장을 요구하는 시민단체의 목소리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경실련.두레생협연합회 등 환경.소비자.학부모단체들이 꾸린 'GMO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12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GMO 표시제도 주무부처인 식약처는 식용 GMO농산물 수입업체 공개요구를 거부하고 소송과정에서도 기업 대변자를 자처했다"며 "국민권리를 책임질 능력도, 의지도, 자격도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식품 대기업에 포위된 식약처나 적폐 관료, 기득권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직접 나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GMO완전표시제와 GMO학교급식 금지에 응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난달 12일 "우리나라는 안전성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식용 GMO를 연간 200만 톤 이상 수입한다"며 "GMO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 없이 GMO 표시를 해달라"며 청와대 청원을 올렸다.

청원의 주된 내용은 소비자 알 권리, 선택할 권리 보장과 생산자 보호를 위해 현행 GMO 표시 개정이다. △GMO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 없이 GMO 표시하고 △공공급식, 학교급식에는 GMO 식품 사용을 금지, △Non-GMO 표시가 불가능한 현행 식약처 관련 고시를 개정해 달라는 것이다.



이날 오후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촉구합니다' 청원에 동의한 인원은 21만 6886명에 도달하면서 정부도 공식적인 답변을 내놔야할 상황이 됐다. 청와대가 공식답변을 하기로 한 기준선인 한 달 내 20만명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시민청원단은 "매년 200만 톤 이상의 식용 GMO 수입국 그러나 표시는 0"이라며 "매년 GMO완전표시제 여론조사에 참여한 80% 이상의 찬성 요구에도 불구하고 표시제도는 있지만 표시가 없는 엉터리 GMO 표시제도가 우리가 처한 현실"이라고 말했다.

시민청원단은 또 "벌써부터 기업과 친기업 전문가를 중심으로 가격 인상, 역차별, 먹거리 양극화, 무역마찰 운운하며 근거 없는 억지 주장으로 청원결과를 퇴색시키거나 폄하하려는 시도가 끊이질 않고 있다"며 "기업은 경제발전을 이끄는 중요한 원천이지만 기업의 정보 통제와 사적 이익 추구는 사회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지적했다.

시민청원단은 앞으로 청와대에 GMO 관련 자료를 전달하고 청와대와 간담회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주무부처인 식약처는 관련 부처와 협의를 통해 입장을 밝히겠다는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답변 내용, 답변 일정 등을 농식품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거친 후 발표할 예정"이라며 "바로 발표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현재는 결정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협의를 통해 발표할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GMO완전표시제에 대해 식품업계는 "GMO식품에 대한 사후관리를 위한 이력추적이나 기술적인 문제 등 시험분석과 검사 자체가 불가능하다"라며 "제조과정을 추적하기 어려운 해외원료를 들여와 판매하는 경우 국내 업체에 대한 역차별이 발생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