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9 (화)

국제

[글로벌 트렌드] 일본, '모든 가공식품' 원산지 표시 의무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일본이 9월 1일부터 모든 가공식품을 대상으로 원료 원산지 표시 의무화를 확대했다. 이번 조치는 가공식품 구입 시 원재료 원산지 정보를 정확하게 확인하고자 하는 소비자 니즈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일본 내 가공식품을 생산하는 국내 관련 기업은 일본 정부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코트라에 따르면 일본은 2017년 9월 1일부터 원산지 산지 표시를 모든 가공식품으로 확대, 해당 제품 생산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원재료의 산지를 표시하는 것이 의무화했다. 지금까지는 신선식품에 가까운 가공식품 일부만 표시가 의무화돼 있었다.

이에 따라 식품 제조 및 판매자 등 식품 관련 사업자는 원재료의 산지를 표시해야 하며 2022년 3월 31일까지는 원료 원산지 표시 준비과정의 유예 기간으로 결정, 사업자는 준비돼 있는 상품부터 순차적으로 표시해야 한다.



국가별 중량 순 표시는 기존 방식을 원칙으로 하되 원산지 및 중량 비율이 자주 바뀌는 식품에 대해서는 'A국 또는 B국'이라고 병기할 수 있도록 했다.

국산과 외국산이 혼합된 경우에는 '수입 또는 국산'으로 표시 가능, 원산지가 여러 개인 경우는 비율이 큰 순으로 표기해야 한다.
    
예를 들면 간장의 경우 원재료에서 가장 많이 들어가는 콩의 원산지를 표기하고 여러 나라의 콩을 섞어 사용한 경우 무게 순으로 '미국, 캐나다…'라고 명시해야 한다.

대상 원재료가 중간 가공 원재료인 경우 원칙적으로 '제조지 표시'를 실시한다. 대상 원재료에서 중량 비율이 가장 높은 신선식품의 산지가 판명된 경우에는 제조지 대신 해당 원재료의 명칭과 함께 산지 표시가 가능하다.

배성현 일본 도쿄무역관은 "이번 제도 개정으로 식품에 대한 안전성 기준을 강화하는 일본 정부의 방향성 확인됐다"면서 "수입 가공식품에 대한 기준 강화의 가능성 역시 무시할 수 없다. 일본 수출 국내 식품기업은 향후 동향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