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신선편이 식재료 상품화 방안 찾는다

‘식생활 변화에 따른 신선편이 식재료 상품화’ 심포지엄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오는 17일 1시 30분 aT센터 중회의실에서 신선편이농산물협회, 한국식품유통저장학회와 함께 ‘식생활 변화에 따른 신선편이 식재료 상품화’ 에 대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국내 소비자의 생활수준 향상에 따라 절단, 세척, 포장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신선편이 채소, 과일 등의 수요 증가와 더불어 신선편이 산업이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신선편이 농산물이 식재료로 외식산업, 단체급식, 일반 소매용으로 사용이 증가하고 있으나 아직 선진국과는 달리 원료 종류 및 포장형태에 따른 제품의 다양성이 부족해 소비가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신선편이 농산물의 안전생산 및 위생관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부족해 해결방안으로 원료의 고품질화와 규격 표준화, 저장·유통관리 시스템화를 통한 품목별 신선편이 농산물 생산 매뉴얼 개발에 대한 노력도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농촌진흥청 저장유통연구팀에서는 신선편이 식재료 상품화 방안을 찾고자 신선편이 농산물 생산자와 외식산업 및 연구기관 관계자들이 모여 심포지엄을 열게 됐다. 
 

심포지엄에서는 ▶식환경 변화에 따른 농식품 소비행태의 특징과 시사점(한국농촌경제연구원 황윤재 박사) ▶신선편이 식재료 원료관리 및 살균소독 세척 방향(농촌진흥청 김지강 팀장) ▶식문화 변화에 따른 신선편이 제품 발전 방안(경희대 윤기선 교수) ▶신선편이 샐러드의 육제품 토핑 재료 변화 및 방향(에쓰푸드 김대승 선임연구원) ▶외식과 급식에서의 식자재 변화 및 연구 동향(아워홈 장성호 원장) 등의 주제 발표와 신선편이 상품화 방안에 대한 토론이 있게 된다.


농촌진흥청 저장유통연구팀 최애진 박사는 “신선편이 농산물 생산·유통 종사자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신선편이 농산물을 활용한 상품 개발과 품질관리에 대한 최신 기술정보 및 산업동향에 대한 정보교류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하며 "우리의 건강한 먹을거리인 신선편이 농산물의 소비 확대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