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인수공통전염병 방제.식품안전성 확보 위한 전략' 심포지엄

구제역, 조류 인플루엔자 등과 같은 인수공통전염병에 대한 방역 시스템의 재정립과 식품안전성 확보를 위한 종합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국내외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원장 정길생)은 오는 28일 오전 9시 30분부터 서울교육문화회관 거문고홀에서 '인수공통전염병 방제 및 식품안전성 확보를 위한 국가적 전략 (National Strategies to Zoonosis Control and Food Safety)'을 주제로 제13회 한림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인수공통전염병과 식품안전성 분야의 국내외 석학들이 참석한 가운데 질병의 원인과 현상들을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기술적 해결방안과 국가적 대응전략에 대한 심도있는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박용호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 본부장과 김건희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 회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앤 멧 올슨(Anne-Mette Olsen) 덴마크농식품위원회(DAFC) 최고자문역과 파울라 페도르카 크레이(Paula J. Fedorka-Cray) 미국 농무부(USDA) 농업연구청(ARS) 책임연구원 등 국내외 전문가 21명이 연사로 참여한다.


한편 지난 겨울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구제역은 국내 축산업 분야에 막대한 피해를 입혔다. 특히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모든 전염병의 약 70%가 사람과 동물에 동시 감염될 수 있는 인수공통질병이며 대부분이 식품을 매개로 전염되고 있어 앞으로 국민 보건에 끼칠 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