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월 맛.멋.펀] 맛도 영양도 듬뿍~ '겨울 제철음식' 5

딸기.무.한라봉.방어회.우엉 효능 및 음식궁합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맛도 영양도 깊이 있게 축적되는 겨울. 제철 음식으로 체온을 1도 올려주면 건강이 두배로 좋아지는 계절, 겨울이다. 제철 음식으로 추운 겨울 감기 예방하고 면역력을 키우는 것은 어떨까? 연초부터 건강관리에 들어갈 당신을 위해 이맘때 먹기 좋은 제철 음식 딸기, 무, 한라봉, 방어회, 우엉 등 5가지를 소개한다.



◆ 겨울 제철 인기 과일 '딸기'…적정 보관일 4일, 일주일만 넘겨도 상해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에서 겨울철 맞이 다양한 과일 음료를 선보이는 요즘, 치열한 경쟁에 반드시 빠질 수 없는 과일이 있다면 그건 바로 겨울 인기 제철 과일인 딸기다. 달콤.상콤 비타민 C가 풍부한 딸기는 1월부터 봄까지 쭉 제철이다.


딸기를 헹굴 때는 식초물이나 소금물로 살살 헹궈줘야 하며 유제품과 같이 먹을시 궁합니 좋다. 칼슘이 추가로 보충돼 골다공증 예방에 좋기 때문이다. 딸기는 암세포 억제에 도움을 주는 효능이 있다.


딸기의 보관일은 4일로 일주일을 넘기면 안된다. 또한 딸기는 습도에 약하기 때문에 밀봉 보관시 물러터지거나 곰팡이가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보관온도는 1~5℃.





◆ 의외의 궁합..? 문어와 찰떡궁합 '무'


가을에 파종해 겨울 김장철에 수확한다는 무.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수확해 파란 무가 하얗게 익은 1월에 가장 맛이 좋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채소 중 하나로 알싸하게 시원하면서도 달콤한 맛을 낸다. 계절에 따라 맛이 달라지는 특징이 있으며 무는 깍두기, 총각김치, 동치미, 열무김치 등 김장김치로 겨울 김장할 때에 빠지지 않고 쓰인다. 국, 볶음, 조림 등에도 꼭 필요한 식재료다. 


비타민 C가 풍부한 무에는 메틸메르캅탄이라는 성분이 있어 감기 바이러스 균의 번식을 억제시켜주는 효능이 있고, 소화가 잘되게 해주며, 술을 마신 뒤 숙취해소에도 탁월하다. 그 밖에 항암 효과나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등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음식 궁합으로는 문어와 궁합이 좋은데, 문어를 더 연하게 해 맛을 좋게 하며 문어에 남아있는 특유의 냄새를 제거해 준다.


무를 보관할 때에는 랩이나 종이에 보장한 후 통풍이 잘되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영하 1까지 견딜 수 있지만 무의 본연의 맛을 잃어버리기 때문에 냉장보관은 꼭 피해야 한다.  



◆ 일본 출생지 교배종인 '한라봉'…차, 음료, 초콜렛으로도 변신


울퉁불퉁 독특한 생김새의 한라봉은 대표적인 옐로푸드로 항산화 작용이 뛰어난 과일로 알려져있다. 


1972년 일본 농림성 과수시험장 감귤부에서 교배해 육성한 교잡종 감귤 품종인 한라봉, 1984년 일본에서부터 생산되기 시작해 한국에는 1990년을 전후해 도입돼 제주도에서 재배되면서 한라봉으로 새롭게 명명됐다.


비타민 C가 풍부한 한라봉은 철분이 많은 브로콜리와 함께 먹으면 몸에 더 좋은데,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철분흡수를 비타민 C가 도와주기 때문이다. 콜레스테롤은 전혀 들어가지 않는다.


할라봉은 12월~3월이 제철시기이며, 피로회복과 감기 예방에 좋고, 생으로 먹어도 되지만 차나 주스, 초콜릿 등 가공식품으로 주로 제조해 먹는다.



◆ 크기가 크면 클 수록 맛있다 '방어'머리 부위 비타민 D 풍부


우리나라 동해안과 남해안에서 잘 잡히는 방어는 11월~2월이 제철로 크면 클수록 맛이 좋다고 한다. 


구이로 주로 먹는 삼치와 생김새가 비슷하긴 하나, 방어는 주로 회로 많이 먹는다. 일본에서는 제일 양식량이 많은 어종으로 우리나라에도 양식업 분야로 개발해 늘려나가야 되는 품종이다.


방어는 기름의 양이 많기 때문에 지방이 많은 생선임으로 구이보다는 회로 먹는 것이 더 적절하며, 과잉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방어는 특히 머리 부분에 비타민 D가 풍부해 노화예방, 골다공증 예방에 탁월하며, 피부를 탱탱하게 유지시켜준다.



◆ 유럽에서는 관상용으로 키워 온 '우엉'...신장 기능 높여


아삭 하고 씹는 식감이 좋은 식재료인 우엉. 우엉은 당질이 풍부해 신장 기능을 높여주며 연근과 맛은 유사하지만 그 모양에 차이가 있다. 


풍부한 섬유질로 비만 예방과 다이어트에 좋은 우엉은 1월~3월이 제철인 식물이다. 돼지고기와 궁합이 좋으며 우엉과 함께 섭취시 산성인 돼지고기를 중화시켜주고 돼지고기의 특유의 누릿내도 제거해준다.


우엉은 국화과의 식품로 유럽이 원산지로 차, 조림, 찜, 샐러드, 무침, 튀김 등 다양하게 조리될 수 있으며 특유의 독특한 맛과 향이 일품이다.


중국에서는 약재로 이용, 유럽에서는 관상용으로 키웠다고 한다. 중국과 일본 등지에서는 오래전부터 재배됐지만 우리나라에는 비교적 최근에 식용으로 재배되며 건강식품으로 각광 받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피플

더보기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매일유업 셀렉스, 100% 완전단백질 ‘코어 프로틴 플러스’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이 만든 웰에이징 영양설계 전문 브랜드 '셀렉스'가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업그레이드한 건강기능식품 ‘코어 프로틴 플러스’를 25일 공식 출시한다. 매일유업은 2018년 말 성인을 위한 맛있고 간편한 단백질 ‘셀렉스’를 출시하며 성인영양식 사업에 진출했다. 셀렉스는 출시 1년여 만에 누적매출 400억원을 돌파하며 국내 성인 단백질 시장을 개척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지금까지 총 150만 캔이 판매되는 동안 섭취대상, 보관방법, 성분 등 단순 문의부터 상품 제안까지 다양한 고객 의견을 반영해 업그레이드했다. ‘코어 프로틴 플러스’는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아 음식물로 섭취해야 하는 9가지 필수아미노산을 모두 고르게 갖춘 완전 단백질(유청단백질, 카제인 단백질, 분리대두 단백질)로 구성했다. 또한 단백질의 질을 나타내는 ‘아미노산 스코어’가 110점 이상이다(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 대비 129%). ‘아미노산 스코어’는 단백질의 영양가를 그 식품에 함유된 아미노산의 질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아미노산스코어가 85점 이상이 되어야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해준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같은 단백질을 섭취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