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식품

[알쏭달쏭 식품Talk] 마라 열풍...중국에선 마라 국물을 먹는다? 안먹는다?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마라탕'의 얼얼하면서도 묘한 매운맛이 2~30대 중심으로 인기를 끌면서 한국에 도 '마라(辣)' 전문 음식점들이 많이 생겨났다.


마라탕 뿐만 아니라 마라맛 라면과 마라치킨, 마라떡볶이 등 마라와 연관된 제품들이 잇따라 출시, '마라 열풍'의 새 바람을 또 한번 몰고오면서 한국에서 빠른 속도로 '마라'가 대중적인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그런데 흔히 마라탕으로 칭해지는 '마오차이(冒菜)'를 중국의 청두 사람들은 '한 사람을 위한 훠궈(火锅)' 혹은 '1인용 훠궈(锅)'라고 불린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마라탕의 기원이 되는 음식이 쓰촨의 길거리 음식인 마오차이인데, 이 마오차이의 기원이 되는 것이 바로 '훠궈'이기 때문이다.


'훠궈'를 혼자나 둘이서 여러 재료를 다양하게 시켜 먹기가 부담스럽기 때문에, 다양한 재료를 대나무 채에 한 데 모아 한꺼번에 '훠궈' 국물에 끓인 다음 1인분씩 그릇에 덜면서 먹게 된 것이 '마오차이'의 유래다.


이러한 쓰촨의 마오차이가 1990년대에 둥베이 지방에서 좀 더 현대적으로 변형된 것이 바로 마라탕이다.


마오차이가 고추기름이 두텁게 떠 있고 매운 맛과 얼얼한 맛이 '훠궈'와 같이 매우 강한 데 비해 마라탕은 국물 위에 고추기름을 몇 스푼 끼얹은 정도에 땅콩소스(花生酱)나 깨소스(마장/麻酱)가 들어가 맵고 얼얼한 맛을 줄이고 칼칼하고 고소한 맛을 첨가했다. 


둥베이에서 마오차이를 변형시켜 탄생한 마라탕이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 전역으로 퍼져나가며 전국적으로 대중화되기 시작했다.


한편, 충칭에서 시작된 '훠궈'는 매운맛과 한약 재료로 팔팔 끓인 육수에 얇게 썬 고기와 야채를 살짝 데쳐 먹는 중국식 샤브샤브로 유명하다. '훠궈'는 야채와 고기를 익혀 먹기만 할 뿐이지 기름기가 많은 국물은 따로 떠서 먹거나 하지 않는다고 한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까치 까치 설날은~' 설날과 떡국의 의미
까치 까치설날과 우리 우리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설날 설빔을 입기 위해 고사리 같은 손가락을 세어보며 기다리던 설날. 고무신 바닥이 다 달고 발이 커감에 신발이 작아 발가락을 꾸부리며 신던 신발도 설날 설빔으로 받아 신어야만 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도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그리워지곤 한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가래떡은 떡국만 끓여 먹는 게 아니라 우리의 주전머리로도 그만 이였지 안나 생각이 든다. 또한 우리가 설날 먹는 떡국은 우리 민족의 원대한 소망이 녹아 있기도 하다. 길쭉한 가래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한다. 가래떡이 엽전처럼 둥글게 썬 것은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이요. 단명과 배고팠던 지난날 우리 조상들의 한과 염원이 담겨 있는 게 바로 떡국이었다. 유난히도 하얀 색을 좋아했던 우리조상들은 지난해 안 좋았던 일을 깨끗하게 잊고 새롭게 새해를 시작하자는 뜻도 함축돼 있다. 꼭 적당한 것이 없을 때 그와 비슷한 것으로 대신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꿩대신 닭”이다. 라는 말도 예전에 떡국을 끓일 때 꿩을 사냥하여 국물을 내 떡국을 끓였으나 요즘은 꿩을 잡기가 어려움이 있자 비슷한 닭으로 떡국을 끓였다는 의미로 꿩 대신 닭이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