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알쏭달쏭 식품Talk] 마라 열풍...중국에선 마라 국물을 먹는다? 안먹는다?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마라탕'의 얼얼하면서도 묘한 매운맛이 2~30대 중심으로 인기를 끌면서 한국에 도 '마라(辣)' 전문 음식점들이 많이 생겨났다.


마라탕 뿐만 아니라 마라맛 라면과 마라치킨, 마라떡볶이 등 마라와 연관된 제품들이 잇따라 출시, '마라 열풍'의 새 바람을 또 한번 몰고오면서 한국에서 빠른 속도로 '마라'가 대중적인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그런데 흔히 마라탕으로 칭해지는 '마오차이(冒菜)'를 중국의 청두 사람들은 '한 사람을 위한 훠궈(火锅)' 혹은 '1인용 훠궈(锅)'라고 불린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마라탕의 기원이 되는 음식이 쓰촨의 길거리 음식인 마오차이인데, 이 마오차이의 기원이 되는 것이 바로 '훠궈'이기 때문이다.


'훠궈'를 혼자나 둘이서 여러 재료를 다양하게 시켜 먹기가 부담스럽기 때문에, 다양한 재료를 대나무 채에 한 데 모아 한꺼번에 '훠궈' 국물에 끓인 다음 1인분씩 그릇에 덜면서 먹게 된 것이 '마오차이'의 유래다.


이러한 쓰촨의 마오차이가 1990년대에 둥베이 지방에서 좀 더 현대적으로 변형된 것이 바로 마라탕이다.


마오차이가 고추기름이 두텁게 떠 있고 매운 맛과 얼얼한 맛이 '훠궈'와 같이 매우 강한 데 비해 마라탕은 국물 위에 고추기름을 몇 스푼 끼얹은 정도에 땅콩소스(花生酱)나 깨소스(마장/麻酱)가 들어가 맵고 얼얼한 맛을 줄이고 칼칼하고 고소한 맛을 첨가했다. 


둥베이에서 마오차이를 변형시켜 탄생한 마라탕이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 전역으로 퍼져나가며 전국적으로 대중화되기 시작했다.


한편, 충칭에서 시작된 '훠궈'는 매운맛과 한약 재료로 팔팔 끓인 육수에 얇게 썬 고기와 야채를 살짝 데쳐 먹는 중국식 샤브샤브로 유명하다. '훠궈'는 야채와 고기를 익혀 먹기만 할 뿐이지 기름기가 많은 국물은 따로 떠서 먹거나 하지 않는다고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