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외식.프랜차이즈

맘스터치, 모모랜드 주이·윤쭈꾸 CM송 조회수 200만 뷰 돌파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맘스터치가 새 광고 영상을 공개한 지 약 10일 만에 유튜브 조회수 200만 뷰를 돌파했다고 6일 전했다. 


이번 광고는 모모랜드의 주이와 윤쭈꾸를 모델로 신제품 포테이토버거의 특징을 후크송으로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유튜브에 공개한 지 열흘 만에 조회수 200만 뷰를 돌파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새롭게 선보인 광고가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로 맘스터치는 ‘중독성 있는 CM송’을 꼽았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최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두 모델이 재치 있는 랩을 신나는 댄스와 함께 선보인 것이 대중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며 “두 모델의 훈훈한 케미 역시 시너지 효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댓글 반응도 폭발적이다. “둘 다 너무 호감이어서 너무 좋잖아”, “광고 무한 반복 재생 중”, “흥부자 케미에 건너뛰기 못하고 끝까지 봤다” 등 긍정적인 후기를 쏟아내고 있다. 포테이토버거 광고는 케이블 채널을 비롯해 극장, 유튜브 및 네이버 TV캐스트, 맘스터치 공식 SNS에서도 만날 수 있다. 

또한, 맘스터치는 오는 7일 광고 촬영 현장 메이킹필름을 공개할 예정이다. 영상 속에서 두 모델은 특유의 흥 넘치는 모습으로 맘스터치 CM송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을 보여준다. 촬영하는 내내 호흡을 맞춰 가며 안무를 연습하는 과정을 엿볼 수 있으며, 신제품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광고 촬영 후 진행된 미니 인터뷰에서 주이는 “이번에 부른 CM송은 약간 수능금지곡 같은데, 한 번 들으면 귀에 쏙쏙 꽂혀서 계속 따라 부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으며, 윤쭈꾸는 “놀이공원 아르바이트할 때 저 세상 텐션으로 춤을 췄던 그 느낌을 제대로 살려봤다”고 소감을 전했다. 실제 두 모델은 맘스터치 팬임을 밝히기도 했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1324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해 제작한 포테이토버거 CM송이 큰 인기를 얻게 돼 기쁘다”라며 “소비자들과 공감할 수 있고 즐거움을 줄 수 있는 트렌디한 콘셉트의 광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