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유통

[푸드TV 현장] 건국대 캠퍼스 누비는 배달로봇 '딜리' 실제로 만나보니



[푸드투데이 = 이하나 기자] 건국대학교 서울캠퍼스에 로봇이 나타났다. 자그마한 외형에 6개의 바퀴로 이동하는 이 로봇은 바로 '딜리'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내놓은 배달 로봇이다. 로봇이 배달하는 시대. 과거 공상과학(SF) 영화에서나 나올 법했던 이야기가 현실이 됐다.




지난 3일 찾은 서울 건국대학교 드림홀에 입점해 있는 카페 '주니아 서브'. 이 카페는 캠퍼스 로봇배달에 입점한 음식점 중 하나다. 카페 앞에 주차된 '딜리'를 실제로 보니 1m가 채 안돼 보이는 아담한 사이즈의 귀여운 로봇 모습이었다.


실제 배달에 나선 딜리는 장착돼 있는 센서로 장애물이 나타나면 멈췄다 다시 이동했다. 속도 또한 안정적이었다. 딜리가 음식을 배달하기 위해 달리는 모습이 기분이 좋았는데 보는 내내 딜리가 마치 여행을 떠나는 해맑은 아이처럼 느껴졌다.



딜리로 배달 시킬 수 있는 캠퍼스 내 정류장은 9군데가 있다. 현재 배달 로봇 5대가 운영되고 있으며 캠퍼스 내 음식점 '주니아 서브', '김밥천국', '포르스'  3곳에서 시범운행 중이다.


캠퍼스 내 정류장에서 누구나 배달의민족 앱을 통해 주문을 할 수 있다. 현장에서 만난 소비자들의 반응 역시 신기해하면서도 만족하는 모습이였다.



"엄청 편리하고 로봇 안에 열처리를 하는 게 있어서 음식이 식지 않아 좋다. 라이더 분들이 배달하면 전화로 "어디로 나오세요" 이렇게 말씀하시는데 딜리는 정확히 지정된 위치로 오니까 그런 불편함 없이 바로 받을 수 있어서 편하다"(학생 전상준씨)


딜리를 이용하려면 로봇정류장의 QR코드를 배달의 민족 우측상단의 스캐너에서 스캔하면 배달 오더가 가능하다. 메뉴를 고르고 배달위치를 확인 하면 된다. 배달이 시작되면 알림톡이 오며 음식을 가져오는 딜리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다.



딜리가 QR코드가 있는 정류장에 도착하면 딜리의 배 부분에서 작은 문을 열고 주문한 음식을 꺼낸 뒤, 다시 문을 닫아주면 된다. 로봇 안에 열처리 기술이 적용돼 있어 음료가 식지도, 녹지도 않게 해준다.


적당한 온도에 맞춰 음식을 배달해 주고, 무거운 물건도 척척 이동시키고, 인건비 절감까지 분명 딜리는 많은 장점이 있다. 앞으로 상용화가 되면 더 많은 장점들이 부각될 것이다. 하지만 전형적인 로봇의 모습을 한 딜리. 사뭇 딱딱하면서도 형식적인 그 느낌이 점점 각박해져가는 우리 사회의 모습을 보는것 같아 왠지 모를 씁쓸함이 느껴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