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비자가 제일 선호하는 커피 브랜드는 '할리스'...커피값 적정선은 3055원

URL복사

한국소비자원, 커피전문점 6개의 사업장 조사 발표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지난 25일 한국소비자원이 커피전문점 6개의 사업장 이용경험자 서비스 평가 조사 현황을 발표했다.



소비자들이 판단한 커피(아메리카노) 1잔의 적정가격을 조사한 결과 3,055원으로 측정됐으며, 이는 지난 2017년 2,886원에 비해 169원이 상승된 수치로 나타났다.

평가 조사 해당 업체로는 스타벅스, 엔제리너스, 이디야커피, 커피빈, 투썸플레이스, 할리스커피가 선정돼 지난 9월 4일~ 9월 16일 사이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조사됐으며, 만족도는 5점 만점으로 측정했다. 



주로 이용하는 커피전문점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로는 `지리적 접근성'이 49.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제품의 맛'이 24.7%, `분위기'가 8.2% 등이었다.

한편 커피전문점 1회 방문 시 평균 이용 금액은 `5천원'이 23.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6천원'이 20.7%, `1만원 초과'가 16.3%였다.


제품과 매장 접근성과 서비스품질은 스타벅스가 가장 높게 나왔다. 그러나 매장이용 편의성과 가격 및 부가혜택에서 호감도가 많이 낮아져 종합만족도는 평균적으로 전체적인 평가들이 일정하게 높았던 할리스커피가 3.95점으로 제일 높게 나왔다.

호감도의 평균은 3.78점이었으며, 사업자 별로는 할리스커피 3.85점, 엔제리너스 3.83점, 커피빈 3.80점으로 뒤를 이었다. 

전체적인 평가로는 이러한 프렌차이즈 카페들이 매장 접근성은 좋은데 비해, 가격 및 부가혜택의 만족도는 낮다는 결과가 나왔다.

조사대상 6개 커피전문점 서비스의 종합만족도는 평균 3.88점이었으며, 사업자별로는 할리스커피 3.95점, 스타벅스 3.93점, 엔제리너스 3.86점 등의 순이 뒤를 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