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외식.프랜차이즈

<오늘의 외식가>디딤, 죠스떡볶이, 버거킹, bhc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우리나라 최초 짜장면집 ‘공화춘’, 서울에 첫 매장 오픈


100여년의 전통을 이어온 우리나라 최초의 짜장면집으로 알려져 있는 ‘공화춘’이 서울에 매장을 오픈했다.


서울 서초 다이닝포레스트 내에 입점하여 앞으로 본격적인 영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후 인천 송도점과 롯데 인천터미널점에 매장이 오픈했으며, 이번에 오픈하는 서초 다이닝포레스트점은 서울 첫 매장이자 공화춘의 세 번째 매장이다.


디딤 관계자는 “1905년 처음 짜장면을 만든 공화춘에는 100년 전통의 맛을 내는 ‘옛날 짜장면’을 비롯한 다양한 요리로 인천 지역에서는 이미 중식 맛집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며 “이번 서울 지역 첫 오픈을 시작으로 앞으로 주요 백화점 등에서도 공화춘을 만나 볼 수 있어 인천까지 가지 않아도 가까이서 제대로 된 중식 요리를 맛볼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디딤은 지난 해 10월 인천 차이나타운에만 위치해 있던 공화춘을 더 많은 고객들에게 알리기 위해 프랜차이즈 사업 관련하여 공화춘과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디딤은 공화춘의 서울 입성을 계기로 매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죠스떡볶이, 11번가와 공동 기획 신제품 ‘매워죠스’, ‘마라죠스’ 온라인 한정 출시 


‘죠스떡볶이’가 11번가와 공동 기획한 신제품 ‘매워죠스’와 ‘마라죠스’ 세트를 출시했다.


기존 죠스떡볶이보다 11배 매운 ‘매워죠스’ 3개와 특제 마라소스로 풍미를 더한 ‘마라죠스’ 3개, 매운 맛을 진화시키는 스틱형 분말 음료 ‘죠스쿨’ 12개, 죠스 캐릭터 모양의 액세서리 ‘죠스키링’으로 구성됐으며, 11번가에서 단독으로 총 5,000세트 한정 판매한다.


동시에 죠스떡볶이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으로 구매 고객 대상으로 9월 15일까지 리뷰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이벤트 참여 방법은 ‘매워죠스’, ‘마라죠스’ 세트를 구매한 후, 해당 제품의 리뷰 페이지에 포토상품평으로 남기면 된다. 추첨을 통해 에어팟, 죠스떡볶이 상품권 등을 푸짐한 상품을 총 41명에게 제공한다.


죠스떡볶이 관계자는 “최근 식품업계에 불고 있는 매운 맛과 마라 열풍 등에 힘입어 이번 신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즐거움과 재미를 제공하면서도 트렌디한 새로운 메뉴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매워죠스’, ‘마라죠스’ 세트 가격은 1만9800원이다.



버거킹, 딱 7일만 와퍼 단품 3500원에 할인 판매


버거킹이 8월 26일부터 9월 1일까지 일주일간 버거킹 대표 메뉴 와퍼를 3500원에 판매한다.


버거킹 와퍼는 100% 순 쇠고기 패티를 직화 방식(Flame-grilled)으로 조리하여 쇠고기의 담백한 맛과 향을 불맛과 함께 느낄 수 있는 버거킹의 대표 메뉴다. 버거킹인 와퍼 단품을 오늘부터 9월 1일까지 정가 대비 약 39% 할인된 가격인 3500원에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버거킹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은 “기호에 따라 와퍼에 치즈 2장(600원 추가) 혹은 베이컨 4장(1200원 추가)을 추가해서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파격적인 와퍼 할인 혜택을 보다 많은 분들이 누리길 바란다” 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딜리버리 서비스와 일부 매장을 제외한 전국 버거킹 매장에서 진행되며, 매장 별로 조기 종료될 수 있다. 1인당 최대 5개까지 구매할 수 있으며, 다른 할인 및 쿠폰과 중복 혜택은 적용되지 않는다.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 워터파크 안전지킴이로 나서


bhc치킨의 해바라기 봉사단이 아동 및 청소년들의 안전한 물놀이를 위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대학생 봉사 단체인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 3기 2조 단원들은 지난 24일 서울시 동작구에 위치한 대방동주민센터를 찾았다. 대방동주민센터는 더운 날씨로 고생하고 있는 주민들이 시원한 물놀이를 통해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도록 이번 여름을 맞아 한시적으로 워터파크를 개장했다.

단원들은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요원으로 활약했다. 특히 워터파크의 경우 안전사고 대비에 취약한 어린이 및 청소년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으로 돌발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단원들은 워터파크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올바른 놀이기구 이용 방법을 알려주고 아이들을 살펴보는 등 안전사고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힘썼다.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원들은 워터파크 행사에 참여하는 지역 주민들과 교류하며 부족한 일손을 돕기 위해 이번 봉사활동을 기획했으며 아이들이 부상 없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데 도움이 되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해바라기 봉사단’은 bhc치킨의 대학생들로 구성된 청년 봉사 단체이며, 현재 3기가 활동중이다. 이에 bhc치킨은 활동에 따른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 활동 별 우수자에게 소정의 장학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엉덩이를 보면 건강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의 걷는 뒷모습을 보면 다양하다. 관심이 없이 본다면 큰 차이를 못 느끼겠지만 자세히 보면 특이점을 많이 찾을 수 있다. 가장 먼저 눈에 뜨이는 것은 오리궁뎅이다.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을 보면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엉덩이가 뒤로 들리기 때문에 걸을 때마다 많이 흔들린다. 반면에 위로 돌면 엉덩이살이 거의 없어 볼륨이 없는 경우이다. 한쪽만 올라가 있는 경우에는 걸을 때마다 한쪽만 씰룩거린다. 한쪽 다리의 장애로 인하여 씰룩거린다면 다리의 문제이다. 그러나 다리의 장애가 없이 씰룩거리면 무언가 몸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왜 엉덩이가 틀어지는 것일까? 먼저 엉덩이의 균형이 깨지는 것은 하체의 영향이 많다. 즉 발, 발목, 무릎, 고관절의 영향이다. 인간은 항상 서서 다니기 때문에 중력이 몸에 작용을 한다. 먼저 발을 땅바닥에 딛고 서야하기 때문에 발의 영향을 받게 된다. 올라가면 발목, 무릎, 고관절에 영향을 주면서 마지막에 골반의 균형이 깨지는 것이다. 발의 균형에는 어떤 문제가 생길까? 맨발로 걷거나 굽이 없는 신발을 신고 편하면 문제가 적다. 그러나 굽이 높거나 신발이 꽉 조이거나 하는 경우에 발가락과 발에 영향을 주면 골반에도 영향을 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