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외식.프랜차이즈

무더위로 잃어버린 입맛 깨우는 ‘상큼’ 식품 인기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지난 주말 최고기온 30.7℃를 기록한 것은 물론, 한낮 최고기온도 35℃ 안팎으로 올라 전국적인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예년보다 크게 높아진 평균 기온 탓에 입맛을 잃은 이들이 많아짐에 따라 식품업계에서는 잃어버린 입맛을 되찾아줄 ‘상큼' 식품을 잇달아 선보이며 더위 사냥에 나섰다.


달콤한 과일의 대명사 바나나도 상큼한 맛을 갖췄다. 스미후루코리아는 키위의 상큼한 맛이 더해진 ‘키위티 바나나’를 출시했다. 키위티 바나나는 기존 부드러우면서도 달콤한 바나나에 새콤한 맛과 향이 더해져 무더위에 지친 입맛을 돋아주는 것과 동시에 새로운 맛을 선호하는 젊은 층에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사과 같은 상큼한 맛을 자랑하는 ‘바나플’도 있다. 바나플 역시 바나나 고유의 달콤함을 유지하면서도 사과의 상큼함을 느낄 수 있는 청량감까지 더했다. 일반 바나나보다 쫀득하면서도 탄력 있는 식감이 특징이다. 두 제품 모두 상온에서 보관해야 하는 일반 바나나와는 달리 냉장 보관이 가능해 여름에 더욱 시원하게 맛볼 수 있다.


자두와 복숭아, 청포도 등의 상큼한 여름 과일을 활용한 롤케이크도 있다. 파리크라상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여름 시즌 한정 롤케이크 2종을 선보였다. 상큼한 자두의 맛을 가득 담은 자두잼과 부드러운 크림이 어우러진 ‘자두롤케익’과 상큼한 복숭아와 달콤한 청포도 과육을 담은 롤케이크가 반반으로 구성돼 두 가지 맛을 즐길 수 있는 ‘피치&그레이프롤케익’이다. 제품 모두 제철 과일 본연의 맛과 풍미를 살려 여름철 식욕을 살려줄 디저트로 제격이다.


우유도 상큼한 매력을 갖췄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은은하면서도 향긋한 맛이 일품인 상큼한 우유 ‘서울우유 복숭아’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가공우유의 절대 강자인 초콜릿, 딸기, 커피에 이어 네 번째로 선보이는 ‘서울우유 가공우유 300’ 라인업 제품으로, 신선한 국내산 원유에 복숭아 과즙을 담아 상큼한 복숭아의 맛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지방을 2%로 줄여 가볍게 즐기기 좋다.


해태제과도 상큼한 젤리로 입맛을 사로잡는다. 해태제과에서 ‘화낙신낙’에 이은 만두를 콘셉트로 한 신제품 2탄 ‘젤리가 만두만두해’는 만두 모양뿐만 아니라 속까지 빼닮아 눈길을 끈다. 갖은 재료를 넣는 만두소 자리에 상큼한 과즙을 듬뿍 담았으며, 겉부분의 젤리반죽까지 과일 농축액을 2중으로 투입해 씹을수록 입안 가득 과일 맛이 퍼지는 것이 특징이다. 오렌지, 자몽, 라임 등 젤리와 어울리는 시트러스 과일 3종으로 한 봉지만 구입해도 3가지 과일 맛을 느낄 수 있다.


스미후루코리아 차승희 마케팅 팀장은 “여름을 맞아 식품업계에서는 상큼한 맛의 제품을 속속 선보이며 무더위로 입맛을 잃어버린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며, “다이어트 식품이나 휴가철 영양 간식으로 여름이면 더 손이 가는 바나나도 스미후루코리아의 키위티 바나나와 바나플로 달콤하면서도 상큼하게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