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충청도

막바지 무더위 매운맛으로 안녕~...'2019 고추축제'로 전국 들썩

고추의 본고장 음성부터 400년 역사 괴산, 서울시청서 만나는 영양고추까지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마지막 여름의 끝자락을 뜨겁게 불태울 핫한 '고추축제 2019'가 서울, 충북, 충남, 전북, 경북 등 전국에서 개최된다.


매운 고추로 무더웠던 여름을 시원하게 날려보낼 각종 퍼레이드와 지역 문화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로 구성됐으며 지역적 특색을 소개하면서도 한국의 고추를 널리 알리는 장으로 준비했다.



◆ 충북 음성군, 뜨거운 열기속 '제24회 음성청결고추축제' 개최


고추의 본고장 음성군(군수 조병옥)은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제24회 음성청결고추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축제의 흥을 돋울 미스터고추 선발대회와 음성청결고추직거래장터 및 고추음식, 고추테마전시관, 일반농산물직거래장터 등을 운영해 음성청결고추의 우수성을 전국에 널리 알릴 계획이다. 음성청결고추추진위원회서 주최하며 이용요금은 무료이다.



충북 괴산군, 재미있는 ‘오만가지상상 오색고추축제’ 개막


충북 괴산군(군수 이차영)은 400년의 역사와 함께 조선시대부터 고추를 재배한 지역으로 국 최초로 고추산업특구지정, ISO품질인증,  HACCP인증, 대한민국우수특산품대상선정 등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2001년부터 개최돼 온 '괴산고추축제는 오는 29일 부터 내달 1일까지 개최된다. 전국고추요리경연대회, 읍면화합민속경기 등의 신명나는 축제거리를 만끽할 수 있으며 아름다운괴산사진전시, 황금고추를찾아라 등 전시와 체험행사도 다양하게 진행된다. 요금은 무료다. 단 기타 체험비용, 구입비용은 별도다.



◆ 전북 고창, 입맛 당기는 '제23회 해풍고추축제'


전북 고창군(군수 유기상)에서는 '제23회 해풍고추축제'가 개최된다. 축제기간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고창군 해리면 해리복지회관에서 열리며 고창해풍고추축제위원회에서 주최한다. 

일렉티아의 공연과 기념식 후 비빔밥 퍼포먼스가 준비돼 있으며 부대행사로는 김치 담그기, 고추모양 열쇠고리, 해풍고추 무게 맞추기, 관광객 즉석노래방 등이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 충남 청양, '고추구기자축제'서 아이들과 함께 맛있는 김치담그기 체험 가능


충남 청양군(군수 오도창)은 오는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3일간 '청양고추구기자축제를 개최한다.


행사장에서 즉석으로 김치만들기가 진행되며 1명당 1만원을 내고 배추김치 1KG을 담근 후 집에 가져갈 수 있다. 김치만들기 체험은 사전에 홈페이지를 통해 미리 신청이 가능하다. 개막선언 및 축하공연 후 달집태우기 점화식도 예정돼 있다.



◆ 경북 영양고추 'H.O.T 페스티벌 2019' 서울시청 앞 광장서 개최


경북 영양군(군수 김돈곤)은 오는 27~29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2019 영양고추 H.O.T페스티벌’을 열어 수도권 소비자들에게 영양고추의 우수한 맛과 향을 알린다.


영양고추 HOT 페스티벌을 통해 화합의 한마당 장을 펼쳐 한국 농업의 희망 메시지를 전하고 청정 자연에서 생산된 우수 농·특산물로 소개된다. 주최는 영양축제관광재단에서 한다.




배너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발의 균형 잘 잡혀야 전신이 건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을 한다. 통증이 오는 원인은 무엇일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것은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나 외부의 특정물질에 의하여 타박을 당하는 경우에 통증이 온다. 가벼운 경우는 별 표시가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경우는 퍼렇게 멍이 들거나 뼈의 골절이 나타나거나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에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또 내부의 오장육부의 병이 생기는 경우에도 통증이 오게 된다. 심장, 위장, 소장, 대장, 폐, 신장 등의 오장육부에 병이 생기면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통증의 원인을 이해하기가 쉽다. 그런데 이러한 원인이 아니어도 통증이 오는 경우가 있다. 자세가 나빠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가벼운 경우에는 몸의 균형이 깨짐으로서 근육의 긴장이 달라지고 한쪽에 힘이 많이 가게 되면 한쪽은 수축되어 통증이 오거나 반대쪽은 당겨져서 통증이 올 수 있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가 완전히 대칭이 되지는 않지만 양쪽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하고 통증도 없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좌우의 대칭이 되지 않는다면 팔, 다리, 허리, 목의 통증이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