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그래픽 뉴스] '과자' 덜 먹고 '젤리' 씹는다



[푸드투데이 = 김성옥 기자] 국내 과자 시장이 정체된 가운데 젤리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 지난 5년 전 693억 원 규모이였던 젤리시장은 지난해 2000억 원 규모로 성장했다. 


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과자류는 2017년 52.1만 톤을 생산했으며 최대치(86.3만 톤)를 기록했던 2012년을 제외하고 꾸준히 50만 톤 정도를 생산하고 있다. 이는 국내 과자류 수요량이 50만 톤 정도 수준에서 머물러 있음을 의미한다. 

과자류 생산량은 최근 5년 간 연평균 0.8% 감소했다. 생산액의 경우 3조 원 수준을 유지하며 지속적인 성장추이를 이어오고 있다. 2016년 다소 급격하게 하락세를 보였으나 2017년 전년대비 7.2% 상승 한 3조 1700억 원을 기록하며 예년 수준을 회복했다.

반면 젤리제품 중심의 캔디류는 두드러진 성장을 했다. ‘꼬깔콘 젤리’, ‘고래밥 젤리’, ‘요쿠르트 젤리’ 등 기존 장수 제품을 활용한 콜라보레이션 젤리 제품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과자류, 빙과류, 추잉껌의 최근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은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캔디류(젤리류 포함)는 최근 5년간 생산량은 연평균 9.5% 성장했으며 생산액 기준으로는 최근 5년간 연평균 3.4% 성장했다.    

캔디류는 2017년 기준 생산량 9만 8000톤을 생산하며 전년대비 32.4% 성장했고 생산액은 전년대비 8.2% 증가한 4692억 원을 기록했다. 전체 과자류 생산량 중 캔디류 비중은 18.7%로 전년대비 3.2%p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캔디류의 급속한 성장은 최근 젤리류 시장에서 다양한 제품 출시 등 시장의 지속적인 변화와 소비자들의 제품 소비가 증가하면서 공급과 수요가 모두 증가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페셜 패키지’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인기 캐릭터 ‘미니언즈’를 활용한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페셜 패키지’를 한정 판매한다. 이번 패키지는 '카카오프렌즈', '키티버니포니', '무민', ‘유니버설 스튜디오’ 등에 이은 맥심 커피믹스의 다섯 번째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이다. 미니언즈는 애니메이션 ‘슈퍼배드’, ‘미니언즈’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얻은 캐릭터다. 노란 피부에 둥글고 귀여운 생김새로 국내에서도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스페셜 패키지로 발매된 제품은 ▲맥심 모카골드 마일드 ▲맥심 화이트골드 ▲맥심 슈프림골드 등 총 3종이다. 각 커피믹스 스틱과 패키지에는 케빈과 밥, 스튜어트 등 익살스러운 표정이 돋보이는 미니언 삼총사의 일러스트를 담아 보는 재미를 더했다. 또한 제품 구입 시 재미를 추구하는 MZ 소비자들을 겨냥해 미니언즈 캐릭터를 활용한 굿즈도 마련했다. 굿즈는 총 7종으로 텀블러, 무드등, 미니언즈 봉제인형 등을 비롯해 핸디 선풍기, 드라이백, 비치타올, 아이스트레이 등 더운 여름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로 구성됐다. 동서식품 서윤식 마케팅 매니저는 “이번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