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그래픽 뉴스] 간편식 구매, 소득 낮을수록↑ 고학력일수록 ↓



[푸드투데이 = 김성옥 기자] 교육수준이 높을 수록 가정간편식(HMR)의 지출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득이 증가할 수록 간편식 지출이 낮아지다가 600만원 이상 고소득 가구에서는 다시 증가했다.


27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가공식품 소비자태도조사 심층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가구(2000가구)와 가구원(4000명)을 대상으로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졸이하의 학력을 가진 가구주 가구의 월평균 간편식 지출액은 2만4450원, 고졸이하는 1만7433원, 대졸이상은 1만4245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즉석섭 취식품에 대한 가구당 월평균 지출액은 중졸이하의 가구주 가구가 1만6148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나 고졸이하 가구 5990원, 대졸이상 가구 5249원과 큰 차이를 보였다.


또한 가구 월평균 소득이 증가할수록 간편식 지출액이 낮아지다가 일정 소득수준 이상에서는 다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가구소득이 200만원 미만의 가구의 평균 지출액은 2만5758원으로 200~300만원 미만 가구의 평균 지출액 1만8808원, 300~400만원 미만 가구의 평균 지출액 1만8734원 보다 높았다. 그러나 가구소득이 500~600만원 미만인 가구의 평균 지출액이 1만9742원, 600만원 이상의 가구의 지출액은 2만7018원으로 다시 증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페셜 패키지’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인기 캐릭터 ‘미니언즈’를 활용한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페셜 패키지’를 한정 판매한다. 이번 패키지는 '카카오프렌즈', '키티버니포니', '무민', ‘유니버설 스튜디오’ 등에 이은 맥심 커피믹스의 다섯 번째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이다. 미니언즈는 애니메이션 ‘슈퍼배드’, ‘미니언즈’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얻은 캐릭터다. 노란 피부에 둥글고 귀여운 생김새로 국내에서도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스페셜 패키지로 발매된 제품은 ▲맥심 모카골드 마일드 ▲맥심 화이트골드 ▲맥심 슈프림골드 등 총 3종이다. 각 커피믹스 스틱과 패키지에는 케빈과 밥, 스튜어트 등 익살스러운 표정이 돋보이는 미니언 삼총사의 일러스트를 담아 보는 재미를 더했다. 또한 제품 구입 시 재미를 추구하는 MZ 소비자들을 겨냥해 미니언즈 캐릭터를 활용한 굿즈도 마련했다. 굿즈는 총 7종으로 텀블러, 무드등, 미니언즈 봉제인형 등을 비롯해 핸디 선풍기, 드라이백, 비치타올, 아이스트레이 등 더운 여름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로 구성됐다. 동서식품 서윤식 마케팅 매니저는 “이번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