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경상도

함양산삼축제 밤에도 즐기는 특별한 힐링 경험 ‘밤소풍’

인디언텐트·미니DJ박스·LED 산삼캐기·삼식당,·야광소원풍선·별보기 등 추억 만들기



[푸드투데이 = 김성옥기자] 이번 주말에는 아이들의 손을 잡고 청정자연 속에서 낮과 밤 모두 힐링을 경험할 수 있는 함양산삼축제장을 찾는 것은 어떨까.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함양산삼축제가 지난 7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열리는 가운데 낮에는 불로장생 산양삼의 기운이 가득한 산삼축제장으로 밤이 되면 청정자연과 함께하는 힐링 명소로 바뀐다. 

대표적인 곳이 바로 천년 숲 상림공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밤소풍’ 프로그램이다. 상림공원 연꽃단지 옆 넓게 펼쳐진 잔디광장에서 열리는 밤소풍은 어린이와 가족들의 힐링 놀이터가 된다. 

밤소풍은 인디언텐트와 미니DJ박스, LED 산삼캐기, 삼식당, 펀치음료만들기, 산삼놀이터, 야광소원풍선, 별보기 등 어린이와 가족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돼 있다. 

우선 푸른 잔디 위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캠핑장이 눈에 들어온다. 아기자기한 심마니 인디언 텐트와 그늘막 텐트에서는 낮과 밤 언제든지 아이들과 함께 신나는 캠핑을 즐길 수 있다. 



주간에는 방문객 누구나 사용 가능하지만 야간에는 사전 접수자 30팀 정도만을 대상으로 하니 서둘러 신청하는 것이 좋다. 찍찍이 캐치볼과 배드민턴, 에어펀치백, 글러브, 축구공 등 잔디 위에서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는 다양한 놀이기구들도 무료로 대여해 준다. 

해가 지면 반짝이는 별빛처럼 LED 풍선이 밤하늘을 수놓는다. 인공적인 별빛이 싫다면 미니망원경을 이용해 별자리를 관측하는 것도 좋다. 또 옛날 산삼숲에서 볼 수 있었던 다양한 동물모양 가면과 색칠도구를 통해 나만의 가면도 만들 수 있고, 야간 심마니 체험을 할 수 있는 LED 산삼캐기 체험도 이색적이다.  

조용할 것만 같은 밤소풍에 어린이를 포함한 관람객들이 직접 출연하는 ‘심마니 라디오DJ’도 운영하여 직접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노래도 신청하는 등 재미있는 경험도 가능하다. 

힐링에 먹거리가 빠져서는 안 된다. 삼식당에서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산삼달고나, 산삼김밥, 산삼주먹밥 등 맛있는 먹거리들이 가득 준비된다. 초가을로 접어들어 해가 지면 조금 쌀쌀해지니, 긴팔 겉옷을 준비하는 것은 필수다. 

군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불로장생 힐링 산삼축제에는 어른부터 어린이까지,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으니 언제든지 찾아와 즐겨 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배너
[문정림 칼럼] ‘단짠’이 대세인 시대, 어린이 과다 당 섭취 대책은?
‘단짠이 대세’인 것처럼 인식되는 시대에 어린이들의 식생활은 어떤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어린이들의 식생활은 가정과 학교 등의 급식의 내용에 따라 기본적으로 달라지기 때문에 식단 속에 영양소, 열량과 나트륨 등의 함량의 조절은 어른들의 식생활과 함께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하루 세끼의 식생활 이외에 어린이들이 선호하는 음료 등은 급식 이외에도 스스로 선택하거나 선호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음료의 당 성분 등에 대한 또 다른 차원의 관심이 필요하다 식약처가 2013년 발표했던 우리 국민의 당류 섭취량 분석결과 역시 어린이·청소년을 비롯한 30세 미만의 경우 주로 음료류를 통해 당류를 섭취하고 있으며, 음료류 등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은 유아·청소년의 경우 이미 세계보건기구의 권고 기준을 넘어선 상태라는 결과를 보인 바 있다.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판매되는 어린이음료 14개 제품의 안전성, 품질 등에 대한 시험 및 평가 실시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이 결과에 의하면 조사대상 제품의 당류 함량은 5g~24g으로 최대 4.8배의 차이를 보였고, 100ml당 당류 함량은 4.1g~13.1g이었다. 이어 최대 당류 함량이 24g인 제품을 1병 마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