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닭값 하락에도 치킨값 올린 교촌에 소비자단체 뿔났다!

원재료 가격 하락 시점에 가격인상 설득력 부족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이덕승) 물가감시센터는 지난 1일 교촌F&B이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한 것에 대해 10일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교촌F&B(회장 권원강)은 가맹점 운영비용 상승을 이유로 지난 1일부터 이달부터 교촌 스틱과 콤보 제품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1000원씩 인상, 한 박스 기준 교촌 스틱·콤보는 1만6000원에서 1만7000원으로(6.3%), 교촌 레드 스틱·콤보 및 허니 콤보는 1만7000원에서 1만8000원(5.9%)으로 인상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확인 결과 육계 가격은 최근 공급 과잉이 이뤄지면서 지속적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계육협회 자료에 따르면 닭고기(냉장 9-10호 1kg)의 도매가격은 2014년 6월 평균 3089원으로 지난해 동월 3788원과 비교하면 18.5%나 하락했고, 장기적으로 보더라도 지난 5년간의 평균가격보다 15.5% 떨어졌으며, 이번 가격인상 품목의 부위인 넓적다리와 날개 부위 역시 지난해 동월대비 17.5%, 지난 5년 평균 대비 13%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비자단체는 "교촌이 가맹점 운영비용 상승을 가격 인상의 근거로 들었으나, 이 비용 중 일부는 원재료 가격 인하로 상쇄되었을 것으로 보이며 소비자가 납득할 만한 이유는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며 "교촌치킨은 소비자의 알권리와 기업-소비자간 불필요한 불신을 해소하는 차원에서라도 가격 인상의 근거를 더욱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업계는 치킨가격이 재료비 대비 지나치게 비싸다는 소비자들의 불만과 우리나라 대표 야식메뉴라는 점을 감안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본사와 가맹점, 소비자가 모두 만족하고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소비자단체는 앞으로도 치킨 가격의 변화를 예의 주시하고, 필요할 시 가격 합리화를 위해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