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7 (토)

제주도

백년초를 테마로 하는 축제가 오는 13일과 14일 제주도(도지사 우근민)에서 처음으로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문영인)에서는 건강한 치유를 찾는 소비자들에게 백년초의 유익한 약리효능을 소개하며, 농업인과 소비자가 함께 교류하는 장을 열어 우리 농업·농촌에 대한 신뢰를 도모하고자 '백년초 체험 페스티벌'을 처음으로 연다고 9일 밝혔다.

 

손바닥 모양으로 생겨 '손바닥선인장' 불려지는 백년초는 한림읍 일대에 군락지를 이루고 있고, 천연기념물 제429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행사기간 동안 도내외 관광객과 소비자 1000여명을 대상으로 서부농업기술센터 잔디광장에서 개최되며 다양한 선인장 전시, 백년초 가공품 전시·시식·체험이 이뤄진다.

 

특히 농업기술센터에서 관리중인 490여종의 선인장과 백년초 국수, 팝콘, 주스, 떡, 빵, 샐러드, 와인 등 50여종의 음식과 화분, 인절미, 쿠키 등 다양한 가공제품과 클레이, 화장품, 염색 등 각종 체험행사를 즐길 수 있다.

 

부대행사로 백년초 음악회, 선인장 시화 전시, 편지쓰기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마을 농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는 관계자는 '이번 백년초 체험 페스티벌을 통해 소비자에게 우리지역 특산물인 백년초의 우수성과 효능을 체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농업인들 또한 지역 특산물 생산과 상품 개발에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년초 관계 가공 제품생산 업체는 도내 15개 업체와 도외 30여 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재배면적은 150㏊가 유지되고 있고 연중 열매와 줄기가 판매되고 있으며 신경보호 활성 등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서 앞으로 소비도 꾸준히 증가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