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외식.프랜차이즈

bhc치킨, 삼복 특수로 매출에 날개 달았다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최근 복날 보양식 메뉴로 치킨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치킨 업계는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복날 보양식 트렌드가 삼계탕에서 치킨으로 옮겨가며 이른바 ’삼복 특수‘를 누리게 된 것이다.


bhc치킨은 올해 초복의 일 매출이 전년대비 55% 큰 폭으로 상승하는 등 초복, 중복, 말복이 있는 삼복으로 인한 매출이 평균 약 30% 비중에 달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삼복시즌에 해당하는 7~8월에 월 매출을 최고치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도 어김없이 해달 월에 삼복으로 인한 매출이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bhc치킨은 올해 들어 창사 이래 최고 매출을 기록하며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올 상반기 가맹점 월 평균 매출이 전년대비 38% 나 상승했고, 지난 4월에는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무려 49% 증가함에 따라 올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달성했다. bhc치킨은 창사 이래 최고 매출을 달성하는 등에 독보적인 성장행보를 기록하고 있는 시점에서 삼복이라는 특수 호재를 만나 발생하게 될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특히 bhc치킨의 올 초복 매출이 전년 대비 55%라는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초복을 맞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 메뉴인 치킨 주문량이 늘어나면서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bhc치킨본사에서는 가맹점 영업시간 준수 방침을 시행해 점심시간이나 비교적 이른 시간에 주문하는 소비자들에게도 편의성을 제공함으로써 매출 상승에 견인차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bhc치킨 홍보팀 김동한 팀장은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지속적으로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달성하고 있는데 이는 본사와 가맹점의 신뢰를 기반으로 이뤄낸 쾌거”라며 “본사와 가맹점이 각자 본연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여 고객분들께 더욱 사랑받는 bhc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출시 이래 매출 1위를 지키고 있던 bhc치킨의 대표 메뉴 ’뿌링클‘은 복날에도 어김없이 소비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판매 1위의 자리를 지켰다. 뿌링클의 뒤를 이어 2위, 3위는 각각 ’후라이드 치킨‘과 ’맛초킹‘이 차지했다.



배너
[기고] 비브리오패혈증 사전예방 일선현장에서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여름에서 초가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 특히 만성 간질환자나 노약자의 경우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에 수산물 안전관리에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매우 위험한 존재이다. 그러나 다행스러운 것은 몇 가지 사항만 유의하면 사전에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최 일선 현장에서 예방관리를 위한 관계기관 협업 활동에 대해서 소개하고 비브리오패혈증의 특성과 예방수칙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부산식약청에서는 6월 부산.울산.경남지역의 관계기관(단체)와 함께 여름철 수산물 안전관리 협의회를 개최하고 지난 6월 24일부터 오는 8월말까지를 특별관리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다. 주요 내용을 보면 특별히 올해에는 식약처에서 개발하여 운영 중인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에 경고 이상으로 예보되는 해역의 해수욕장과 항.포구 바닷가 주변 횟집 등을 대상으로 매주 관할 지자체 및 소비자 위생감시원과 합동 위생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생식용 어패류를 보관하는 수족관물 검사결과 비브리오균 오염이 확인되는 경우 보관중인 어패류는 생식용 사용을 금지하고 수족관물을 소독해 교체한다. 여행객과 수산물을 판매하는 영업자 등을 대상으로는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과 위생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