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종합

'돼지콜레라박멸비상대책본부'서 '위생방역본부'로...창립 20주년 기념행사

정석찬 본부장 "건강한 축산업, 안전한 축산물 실현 현장중심 전문기관으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본부장 정석찬, 이하 위생방역본부)는 26일 대강당에서 임·직원 1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2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위생방역본부 정석찬 본부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20주년을 맞아 ‘건강한 축산업, 안전한 축산물을 실현하는 현장중심 전문기관’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지속가능한 미래축산업과 새롭게 도약하는 위생방역본부의 미래를 위해 임·직원 모두 하나된 마음으로 다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개호 농식품부장관은 축하 영상을 통해 “위생방역본부의 전·현직 모든 임·직원들에게 그동안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 등 악성가축전염병 발생, 축산물 안전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가장 최 일선에서 가장 열심히 뛰어 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아울러 “축산의 미래를 활짝 열어 가는데 더 큰 활동과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위생방역본부의 20년 동안의 발자취를 뒤돌아 볼 수 있는 기념 동영상 상영과 ‘창립20년 본부사’ 헌정식이 있었으며 이어 국내 축산업을 위협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선제적 예방을 위한 ‘ASF 방역결의대회’를 갖고, 청정축산을 위한 현장방역 책임자로서 빈틈없는 업무수행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그간 농림축산식품산업의 발전과 우리본부 발전에 기여한 직원들에게 농식품부장관상 1점, 본부장상 11점과 공로패 12점이 수여됐다.

한편, 위생방역본부는 지난 1999년 '돼지콜레라박멸비상대책본부'로 출범해 2003년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로 특수법인화 됐으며 이 후 전화예찰, 축산물 위생검사, 수입식용축산물 현물검사, 수입쇠고기 유통이력사업 등 가축질병 청정화와 안전한 축산물 공급을 위한 사업들이 확대되면서 2019년 6월말 현재 1060명이 국내 축산업의 발전과 국민 보건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법] 만병의 근원 '비만'...사상체질별 관리법
백세건강을 위하여 할 것은 무엇일까? 흔히 잘 먹고, 잘 배설하고, 잘 자야 한다고 한다. 말은 쉽지만 실행하는 것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여러 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어떤 것을 하든지 중요한 것이 있다. 바로 살을 빼는 것이다.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라고 하지 않던가. 맞는 말이다. 비만하게 되면 각종 성인병의 원인이 되며 난치병, 희귀병, 암과 같은 병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특별히 해야 할 할 것이 없다면 다이어트를 하여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만이 오게 되는 것은 단지 한가지만으로 해서 오는 것이 아니다. 음식을 많이 먹고 고열량의 음식을 먹고 운동을 하지 않고 마음도 안정이 안 되고 소화도 잘 안되고 대소변의 배설이 잘 안되어 온다. 이중에 2-3가지 이상이 잘못되면 비만이 오기 쉽다. 비만의 특징은 비만 자제로 특별한 증상이 없는데 각종 성인병인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한번 성인병이 생겼을 때 가벼운 경우는 식이요법, 생활요법 등으로 정상으로 회복이 되는 경우도 있는데 비만인 경우에는 잘 안 낫는 것이 특징이다. 살을 빼려면 어떻게 하여야 하나? 전체적으로는 저칼로리의 고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