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4 (월)

종합

“식품분야 취준생들 모여라"...농식품부‧aT, 맞춤형 취업교육 실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식품분야에 관심 있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지난 20일과 21일 대전에서 2019년도 제1차 ‘일자리성공패키지’를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2018년부터 시작된 일자리성공패키지는 식품분야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들이 취업과 창업을 원활히 준비할 수 있도록 한 식품분야 특화 교육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열린 제1차는 강원·충청권 청년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앞으로 영남권, 호남권, 수도권에서도 일자리성공패키지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강원‧충청권 일자리성공패키지에서는 첨단기술과 식품산업이 접목된 푸드테크기업 ‘쿠캣’ 이문주 대표와 ‘식신’ 서비스사업부 정구임 본부장이 강연을 통해 청년들에게 식품산업의 비전을 제시하고 창업 노하우를 전수했다.

특히 사전 설문조사 결과, 청년들의 희망수요가 식품분야 취업(81%), 외식분야 취업(11%), 외식 창업(1%) 순으로 나타남에 따라 면접‧자소서 컨설팅, 식품기업 인사담당자 토크콘서트 등  맞춤형 역량강화교육 위주로 프로그램이 구성됐다. 

aT 관계자는 “SPC, 아워홈, CJ푸드빌, 풀무원푸드앤컬처 등 국내 주요 식품기업의 채용설명회, 인사담당자 Q&A, 하이트진로 기업탐방 등에 청년들의 호응이 높았다”고 전했다.

aT 이병호 사장은 “일자리성공패키지를 통해 우수한 청년들이 식품산업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기를 바란다”면서 청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일자리성공패키지 올해 4개 권역에서 총 5회에 걸쳐 진행될 계획이다. 영남권(7월), 호남권(8월)에서는 각 1회씩 진행되며 수도권은 10월에 2회에 걸쳐 운영할 예정이다.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법] 만병의 근원 '비만'...사상체질별 관리법
백세건강을 위하여 할 것은 무엇일까? 흔히 잘 먹고, 잘 배설하고, 잘 자야 한다고 한다. 말은 쉽지만 실행하는 것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여러 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어떤 것을 하든지 중요한 것이 있다. 바로 살을 빼는 것이다.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라고 하지 않던가. 맞는 말이다. 비만하게 되면 각종 성인병의 원인이 되며 난치병, 희귀병, 암과 같은 병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특별히 해야 할 할 것이 없다면 다이어트를 하여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만이 오게 되는 것은 단지 한가지만으로 해서 오는 것이 아니다. 음식을 많이 먹고 고열량의 음식을 먹고 운동을 하지 않고 마음도 안정이 안 되고 소화도 잘 안되고 대소변의 배설이 잘 안되어 온다. 이중에 2-3가지 이상이 잘못되면 비만이 오기 쉽다. 비만의 특징은 비만 자제로 특별한 증상이 없는데 각종 성인병인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한번 성인병이 생겼을 때 가벼운 경우는 식이요법, 생활요법 등으로 정상으로 회복이 되는 경우도 있는데 비만인 경우에는 잘 안 낫는 것이 특징이다. 살을 빼려면 어떻게 하여야 하나? 전체적으로는 저칼로리의 고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