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이의경 식약처장,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위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이의경 식약처장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12일 대구보훈요양원(대구광역시 달성군 소재)을 방문해 국가유공자와 관계자를 격려하고 위문금을 전달한다.
 
이번 방문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국가유공자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는 한편 국가유공자의 재활과 복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요양원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했다.

대구보훈요양원은 대구지역의 6·25 참전유공자, 전상군경 등 보훈대상자와 그 가족을 위한 요양보호시설로 현재 약 200여 명의 국가유공자 등이 입원하여 요양 중이다.

이의경 처장은 국가유공자를 위문한 자리에서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칠 각오로 헌신해 주신 유공자분들의 희생 덕분에 오늘의 행복이 가능할 수 있었다”며 “이 자리를 빌려 숭고한 희생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백세시대의 백세건강법은 무엇일까?
백세시대다. 20-30년 전만 하여도 자주 가던 곳이 바로 환갑잔치였다. 매년 십간(十干), 십이지(十二支)를 이용하여 하나의 간지(干支)가 만들어진다. 올해는 황금돼지해 기해년이다. 십간, 십이지를 조함하여 매년 바뀌는데 60년이 되면 같은 이름의 간지가 만들어진다. 올해의 기해년은 60년만의 기해년인 것다. 간지가 다시 돌아오면 오래 산 것을 축하하여 환갑잔치를 하였던 것이다. 그런데 요즘은 환갑잔치가 없어졌다. 평균수명이 83세가 되면서 60세는 한창 일할 나이가 된 것이다. 칠순잔치도 잘 안하고 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많아 졌다. 60을 전후로 하여 퇴직을 하였는데 갑자기 오래 살게 되니 혼돈스러운 경우가 많아졌다. 몸과 마음은 한창 일할 나이인데 퇴직을 하고나니 남은 인생이 30-40년이 남은 것이다. 수명이 짧을 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이제는 걱정거리가 된 것이다. 어떻게 하면 남은 제2의 인생을 살아갈 것인가가 화두가 되었다. 오래 살더라도 많은 병으로 고생을 하고 산다면 의미가 없다. 건강하게 즐겁게 사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백세시대의 백세 건강법에 대하여 생각해 보고자 한다. 백세시대의 건강조건은 무엇일까? 특별한 병이 없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