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식품

[그래픽 뉴스]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서는?...성인 '채소', 청소년 '단짠 줄이기'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어른 아이 할 것이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서 '규칙적인 식생활'을 1순위로 꼽았다. 


하지만 식생활 방식에서는 다소 차이를 보였는데 성인은 '채소 중심의 식생활'과 '즐겁게 먹는 것'이 중요하다고 인식한 반면 청소년은 '단것'과 '염분'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인식했다.

특히 청소년은 달고 짠 음식을 줄여야 한다는 인식이 해마다 증가하는 한편 성인은 줄고 있다.

10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성인 가구원은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서 ‘규칙적인 식생활(67.6%)’이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그 다음으로 ‘다양하게 먹는 것(48.9%)’, ‘채소 중심의 식생활(41.6%)’, ‘즐겁게 먹는 것(38.5%)’, ‘칼로리를 조절하는 것(27.8%)’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서 ‘규칙적인 식생활’이 중요하다고 응답한 성인의 비중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으며 ‘다양하게 먹는 것’, ‘채소 중심의 식생활’, ‘즐겁게 먹는 것’이라고 응답한 비중은 각각 0.7%p, 0.6%p, 0.7%p 증가했다.

청소년 가구원의 경우도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서는 ‘규칙적인 식생활(66.4%)’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 다음으로는 ‘다양하게 먹는 것(57.8%)’, ‘즐겁게 먹는 것(42.2%)’, ‘채소 중심의 식생활(37.0%)’을 꼽았다. 전년에 비해 ‘다양하게 먹는 것’, ‘칼로리를 조절하는 것’, ‘단 것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응답한 비중은 각각 2.9%p, 1.7%p, 2.7%p 증가했다.

한편,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8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식품 주 구입자(주부)와 만 13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가구원(성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백세시대의 백세건강법은 무엇일까?
백세시대다. 20-30년 전만 하여도 자주 가던 곳이 바로 환갑잔치였다. 매년 십간(十干), 십이지(十二支)를 이용하여 하나의 간지(干支)가 만들어진다. 올해는 황금돼지해 기해년이다. 십간, 십이지를 조함하여 매년 바뀌는데 60년이 되면 같은 이름의 간지가 만들어진다. 올해의 기해년은 60년만의 기해년인 것다. 간지가 다시 돌아오면 오래 산 것을 축하하여 환갑잔치를 하였던 것이다. 그런데 요즘은 환갑잔치가 없어졌다. 평균수명이 83세가 되면서 60세는 한창 일할 나이가 된 것이다. 칠순잔치도 잘 안하고 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많아 졌다. 60을 전후로 하여 퇴직을 하였는데 갑자기 오래 살게 되니 혼돈스러운 경우가 많아졌다. 몸과 마음은 한창 일할 나이인데 퇴직을 하고나니 남은 인생이 30-40년이 남은 것이다. 수명이 짧을 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이제는 걱정거리가 된 것이다. 어떻게 하면 남은 제2의 인생을 살아갈 것인가가 화두가 되었다. 오래 살더라도 많은 병으로 고생을 하고 산다면 의미가 없다. 건강하게 즐겁게 사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백세시대의 백세 건강법에 대하여 생각해 보고자 한다. 백세시대의 건강조건은 무엇일까? 특별한 병이 없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