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화)

정책.행정

나트륨·당류 저감 제품 소비 확대 ‘식품·의약품 안전 열린포럼’ 개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오는 22일 소비자단체·학계·산업계와 함께 ‘나트륨·당류 저감 제품 소비 확대 방안’을 주제로 ‘제12회 식품·의약품 안전 열린포럼’을 광화문 1번가(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 열린소통포럼)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건강에 대한 관심이 많아짐에 따라 나트륨·당류를 줄인 가공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나트륨·당류 저감 제품 소비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가공식품의 나트륨·당류 저감화 전략 및 추진현황(식약처 식생활영양안전정책과 이수두 과장) ▲음료의 당류 저감화 현황 및 마케팅 사례(롯데중앙연구소 조혁준 상무) ▲나트륨·당류 저감 제품의 소비 확대 전략(충북대 유현정 교수) ▲패널토론 등이다.

한편, 제11회 열린포럼 중 참석자가 제안한 ▲식품 온라인 구매 시 위생상태 등에 대한 보완적 정보 제공 필요 ▲고령친화 식품 등 취약계층 대상 식품 관리·점검 강화 등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음식점 행정처분 이력 등 정보를 배달앱, 네이버 플레이스, 네이버 주문하기에서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맛집 정보 제공 사이트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온라인 판매 식품 및 취약계층 대상 업체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이번 포럼을 통해 나트륨·당류 저감화 된 가공식품의 생산이 활성화되고, 소비가 확대돼 국민들의 건강한 식생활 확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열린포럼은 식약처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mfds, ‘대한민국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색)을 통해 실시간으로 현장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으며 온라인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허리디스크, 협착증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기법
추나요법의 급여화로 많은 분들이 추나요법의 혜택을 받고 있다. 기존에는 경제적부담으로 단순히 침, 물리치료, 뜸, 부항 등만을 받던 분들이 보험급여화의 혜택으로 추나요법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치료율도 더욱 높아졌다. 추나기법에는 크게 단순추나기법과 복잡주나기법이 있다. 가벼운 경우에는 단순추나기법을 이용하여 치료를 하는 반면, 난이도가 있는 질환에는 복잡추나기법을 사용한다. 먼저 단순추나기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기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기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기법으로 나누었다. 복잡추나기법에는 관절을 빠른 속도로 움직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기법이 있다. 관절교정추나기법은 무엇인가? 관절교정추나기법은 충격치료를 동반한 가동화기법으로 빠른 속도와 적은 진폭의 힘을 사용하여 시행하는 직접적인 기법이다. 특정 해부학적인 접촉점을 이용하여 지렛대의 효과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속도, 진폭, 방향을 조절하여 고속, 저진폭의 동적인 교정을 하는 것이 특징이다. 보통 추나요법을 받을 때 “우두둑”하며 염발음을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단순추나의 관절가동추나는 같은 부위를 치료할 수 있지만 관절교정치료와는 반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