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종합

농업인 월급제 국비지원 근거 마련한다

서삼석 의원,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산물의 출하전에 약정금액의 일부를 나눠 지급하는 농업인 월급제 실시에 필요한 국비지원근거를 마련하는 법률개정안이 추진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 무안 신안)은 14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농업인 월급제 실시에 필요한 비용의 일부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한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및 농어촌지역 개발촉진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농어업인 삶의질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2016년 농업인 월급제를 도입한 ‘농어업인 삶의질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이후 2018년 기준 26개 시·군에서 4529농가를 대상으로 농가당 월평균 99만원이 지급됐다.

그러나 일부 지자체에서는 재정상 부담으로 인해 희망농가의 일부만 농업인 월급제에 참여시키거나 일정 규모 이상의 재배면적을 가진 농업인으로 참여자격을 제한하고 있어 제도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200만원에 불과한 낮은 월급 상한선과 대부분의 지자체가 가격·단수 변동성이 적은 벼를 선호함에 따라 원예·과수 농가들이 농업인 월급제의 수혜에서 배제되는 현상도 문제점으로 드러났다.
 
농업인 월급제의 실효성을 기하기 위해서는 기존 벼 위주의 월급제 적용 품목을 시설원예, 노지채소 등으로 확대하고 월급 상한액도 높여야 하기 때문에 농업인월급제에 대한 국가의 재정지원이 시급하다는 것이 서삼석 의원의 지적이다.

서 의원은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어 농업인월급제가 농업인들의 소득안정에 실질적으로 기여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관절 긴장 풀어주고 가동 증가시키는 관절가동추나기법
이제 건강보험에서 추나요법이 급여화가 시작된 것도 1개월이 되어간다. 기존에 추나요법을 받지 못하던 사람도 추나요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한의원에 방문을 하여 추나요법에 대한 문의가 많이 늘어났다. 실제 추나요법을 받는 수도 2-3배는 늘어났다. 기존에는 침만 맞던 분들이 이제는 추나요법도 같이 받는 경우가 늘어났다. 물론 추나치료를 받은 후에 치료에 대한 만족도도 높아졌다. 현재 시행되는 추나요법에는 크게는 단순추나요법과 복잡추나요법, 특수추나요법 등으로 구분을 하였다. 단순추나요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요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요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요법으로 나누었다. 또한 복잡추나는 관절에 순간적으로 힘을 주어 고속으로 진폭을 작게하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요법으로 분류를 하였고 특수추나는 팔이나 다리, 관절의 뼈가 빠진 것을 치료하는 탈구추나요법으로 구분하였다. 단순추나기법중에 많이 쓰이는 기법이 있다. 바로 관절가동추나기법이다. 관절가동추나기법은 기혈순환장애로 관절부위의 관절부정렬과 가동법위의 기능적 감소가 발생하였을 때, 관절부정렬과 관절가동범위의 제한을 회복시키기 위하여 관절가동기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