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식품

[그래픽 뉴스] '구워먹고, 잘라먹고' 가공치즈 4년 새 122.5%↑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빵에 발라먹거나, 칼슘 섭취를 위해 먹던 치즈가 구워먹고, 잘라먹고, 맵거나, 달콤하거나 다양한 맛으로 무한변신하며 해마다 성장하고 있다.


이같은 가공치즈는 전체 치즈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는데 4년 새 무려 122.5%나 증가했다. 반면 자연치즈는 같은 기간 59.1% 감소했다.

1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국내 치즈 생산량은 2015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치즈 생산량은 3만 7322톤으로 2014년 2만 3779톤에 비해 57.0% 증가했다.

가공치즈의 성장이 전체 치즈 생산량을 증가시켰는데 가공치즈는 2014년 1만5197톤에서 2018년 3만3815톤으로 122.5% 증가했다. 반면 자연치즈는 같은기간 8582톤에서 3507톤으로 59.1%나 감소했다.

이는 자연치즈는 국내에서 생산 시 투자비용이 많이 들고 수입치즈 제품과 경쟁에서 품질 및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어려워 자연치즈보다는 가공치즈 생산이 더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생산량에서 자연치즈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4년 36.1%에서 지난해 9.4%로 줄었다. 이에 반해 가공치즈의 지난해 비중은 90.6%로 나타났다. 

가공치즈 시장은 2016년 이후 생산량이 크게 증가했는데 실제로 2015년에는 30여종의 신제품이 출시되는 등 치즈제조업체들의 적극적인 제품 출시가 잇따랐다.

치즈에 다른 채소 등을 넣어 영양성분을 강화하거나, 고추나 과일 등을 넣어 매운 맛 치즈, 달콤한 치즈 등 치즈 맛도 다양화되고 있으며 캠핑 등에서 구워먹는 치즈 등으로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aT 관계자는 "국내 치즈 시장은 요리의 재료 뿐 아니라 스낵치즈 등 카테고리가 다양해지며 생산이 크게 늘면서 성장하고 있다"며 "스트링 치즈 시장이 확대되고 포션 치즈 등 간편하게 스낵으로 먹을 수 있는 치즈 시장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릴드 치즈 등의 반응이 좋아 다양한 치즈가 출시된 것이 생산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관절 긴장 풀어주고 가동 증가시키는 관절가동추나기법
이제 건강보험에서 추나요법이 급여화가 시작된 것도 1개월이 되어간다. 기존에 추나요법을 받지 못하던 사람도 추나요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한의원에 방문을 하여 추나요법에 대한 문의가 많이 늘어났다. 실제 추나요법을 받는 수도 2-3배는 늘어났다. 기존에는 침만 맞던 분들이 이제는 추나요법도 같이 받는 경우가 늘어났다. 물론 추나치료를 받은 후에 치료에 대한 만족도도 높아졌다. 현재 시행되는 추나요법에는 크게는 단순추나요법과 복잡추나요법, 특수추나요법 등으로 구분을 하였다. 단순추나요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요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요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요법으로 나누었다. 또한 복잡추나는 관절에 순간적으로 힘을 주어 고속으로 진폭을 작게하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요법으로 분류를 하였고 특수추나는 팔이나 다리, 관절의 뼈가 빠진 것을 치료하는 탈구추나요법으로 구분하였다. 단순추나기법중에 많이 쓰이는 기법이 있다. 바로 관절가동추나기법이다. 관절가동추나기법은 기혈순환장애로 관절부위의 관절부정렬과 가동법위의 기능적 감소가 발생하였을 때, 관절부정렬과 관절가동범위의 제한을 회복시키기 위하여 관절가동기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