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정책.행정

식약처, 식품 표시 규정 및 식품공전 설명회 개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식품 생산‧제조‧수입‧유통 영업자와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식품등의 표시 규정 및 기준·규격 설명회’를 오는 17일부터 31일까지 전국 6개 지역(서울, 부산, 대전, 광주, 대구, 제주)에서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최근 시행된(’19.3.14.)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의 법령 체계와 법에 따라 금지되는 표시·광고 행위 유형 등을 소개하고 '식품등의 표시기준',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주요 개정 내용도 함께 설명할 예정이다.
 
설명회는 참석자 접근 편의를 고려해 지역별로 개최하며 17일 부산(상공회의소), 21일 대전(통계교육원), 22일 서울(마포구청), 24일 제주(제주도청 제2청사), 31일 대구(상공회의소)와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 순으로 진행한다.

식약처는 이번 설명회가 식품 관련 영업자와 공무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식품 등의 표시 규정과 식품공전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설명회에 참석을 희망할 경우 편리한 시간과 장소에서 사전등록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관절 긴장 풀어주고 가동 증가시키는 관절가동추나기법
이제 건강보험에서 추나요법이 급여화가 시작된 것도 1개월이 되어간다. 기존에 추나요법을 받지 못하던 사람도 추나요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한의원에 방문을 하여 추나요법에 대한 문의가 많이 늘어났다. 실제 추나요법을 받는 수도 2-3배는 늘어났다. 기존에는 침만 맞던 분들이 이제는 추나요법도 같이 받는 경우가 늘어났다. 물론 추나치료를 받은 후에 치료에 대한 만족도도 높아졌다. 현재 시행되는 추나요법에는 크게는 단순추나요법과 복잡추나요법, 특수추나요법 등으로 구분을 하였다. 단순추나요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요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요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요법으로 나누었다. 또한 복잡추나는 관절에 순간적으로 힘을 주어 고속으로 진폭을 작게하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요법으로 분류를 하였고 특수추나는 팔이나 다리, 관절의 뼈가 빠진 것을 치료하는 탈구추나요법으로 구분하였다. 단순추나기법중에 많이 쓰이는 기법이 있다. 바로 관절가동추나기법이다. 관절가동추나기법은 기혈순환장애로 관절부위의 관절부정렬과 가동법위의 기능적 감소가 발생하였을 때, 관절부정렬과 관절가동범위의 제한을 회복시키기 위하여 관절가동기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