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 (금)

식품

[업계는 지금]롯데주류VS하이트진로, '베트남을 취하게 하라'

팜업 스토어 오픈. 대학생에 장학금 수여 등 다양한 한류 마케팅 벌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주류(대표 김태환)와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베트남에서 한류 마케팅에 시동을 걸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주류는 최근 베트남 하노이에 소주 선술집인 'K-pub 처음처럼(처음처럼 펍)'을 운영했다. 처음처럼 펍이 있는 하노이의 '호안끼엠'은 베트남 현지인들뿐만 아니라 관광객들도 방문하는 유명 관광지다.


'처음처럼 펍'에서는 '처음처럼' '순하리' 등 롯데주류 술과 '떡볶이'를 비롯한 다양한 한국식 메뉴들이 선보였다.


베트남 소주 시장은 동남아 소주 시장 32%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규모와 파급력이 크다. '처음처럼'은 베트남에서 5년동안 연평균 약 28% 성장세를 보이며 꾸준히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2018년에는 전년 대비 30% 증가한 약 300만병 판매고를 기록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K팝 박항서 매직의 영향이 커 현지인들에게 우리 술을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외국 소비자들이 우리 술을 맛볼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도 베트남 법인인 하이트진로 베트남에 대학생들에게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하는 등 베트남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날 행사에는 하이트진로 한국 본사의 김인규사장을 포함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베트남 대학생 20명에게 1인당 1천만 동씩, 총 2억 동(한화 약 1천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번 장학사업은 하이트진로가 2017년 5월에 진행한 이후 두번째 진행된 행사다. 하이트진로는 향후 베트남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 진행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3월 설립된 베트남 법인을 설립하고 지난해 호치민 지사를 개소하는 등 현지화에 노력해왔다.


2018년 베트남의 소주 판매량은 22만 상자로 최근 3년간 연평균성장률 46%를 기록하는 등 고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베트남 현지화를 위해 알코올 17.2%의 참이슬후레쉬 뿐만 아니라 베트남에만 특화된 알코올 19.9%의 ‘참이슬클래식’을 선보이고 있으며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로 과일리큐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또, 하노이에서 팝업스토어와 술집을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해 11월부터 하노이 동다구 힌투캉 지역에 프랜차이점 진로바베큐(Jinro BBQ)를 오픈했으며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안주현 하이트진로베트남 법인장은 "하이트진로베트남은 베트남 사회의 일원으로 사랑받으며 매해 높은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면서 "향후 지속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장학금 지원사업을 포함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 베트남의 미래성장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관절 긴장 풀어주고 가동 증가시키는 관절가동추나기법
이제 건강보험에서 추나요법이 급여화가 시작된 것도 1개월이 되어간다. 기존에 추나요법을 받지 못하던 사람도 추나요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한의원에 방문을 하여 추나요법에 대한 문의가 많이 늘어났다. 실제 추나요법을 받는 수도 2-3배는 늘어났다. 기존에는 침만 맞던 분들이 이제는 추나요법도 같이 받는 경우가 늘어났다. 물론 추나치료를 받은 후에 치료에 대한 만족도도 높아졌다. 현재 시행되는 추나요법에는 크게는 단순추나요법과 복잡추나요법, 특수추나요법 등으로 구분을 하였다. 단순추나요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요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요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요법으로 나누었다. 또한 복잡추나는 관절에 순간적으로 힘을 주어 고속으로 진폭을 작게하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요법으로 분류를 하였고 특수추나는 팔이나 다리, 관절의 뼈가 빠진 것을 치료하는 탈구추나요법으로 구분하였다. 단순추나기법중에 많이 쓰이는 기법이 있다. 바로 관절가동추나기법이다. 관절가동추나기법은 기혈순환장애로 관절부위의 관절부정렬과 가동법위의 기능적 감소가 발생하였을 때, 관절부정렬과 관절가동범위의 제한을 회복시키기 위하여 관절가동기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