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 (금)

종합

[제18회 식품안전의 날] 이의경 처장 "혁신적인 정책으로 산업 뒷받침 하겠다"

광화문 광장서 '함께하는 식품안전, 건강한 대한민국' 기념식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제18회 식품안전의 날(5월 14일)을 맞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함께하는 식품안전, 건강한 대한민국'을 슬로건으로 기념식이 열렸다. 



식품안전의 날은 식품안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2002년부터 매년 5월 14일을 '식품안전의 날'로 제정했다.

2002년 제1회 식품안전의 날 기념식에서 식중독예방홍보 캠페인을 개최한 것을 시작으로 유공자 포상.홍보관.세미나 등 다양한 연계 행사를 확장하면서 식품 관련 업계.학계.소비자가 모두 참여하는 전국적 행사로 발전됐다.


또한 2010년 제9회 행사에서 논의를 거쳐 2011년 제10회부터 식품안전의 날을 전후로 약 2주간(5월7일~5월23일)을 '식품안전주간'으로 지정해 관련 행사를 확대했다. 2016년 12월2일 식품안전기본법에 개정에 따라  매년 5월14일 '식품안전의 날'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제18회 식품안전의 날'에는 학술 심포지엄, 지역축제와 연계한 문화행사, 식품업체가 참여하는 홍보 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 졌다. 또한 10일부터 11일까지 광화문광장에서는 식품안전의 날 기념식 및 식품안전박람회가 열린다.


이날 행사에는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 톰 하일런트(Tom Heilandt) 사무총장, 미국 FDA 식품관련 전문가, 전혜숙 의원, 이효율 한국식품산업협회장, 소비자 단체와 산업계 대표 등이 참석해 식품안전의 날을 축하했다.

이의경 처장은 기념사를 통해 "올해는 UN에서 6월 7일을 세계식품안전의날로 지정하고 맞이하는 해"이라며 "이는 국제사회가 식품 안전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우리나라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처장은 또 "현재 우리사회는 1인가구의 증가와 고령화등으로 사회구조가 빠르게 바뀌고 있다"면서 "신종바이러스의 등장, 블록체인 기술의 발달 등 식품산업을 둘러싼 국내외 환경이 급격하게 변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 시행,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수입식품 전자증명 시스템 구축, 식품안전인증제도 전면 개편 등 환경변화에 맞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사회구조와 과학기술의 변화가 국민들에게 위기가 아닌 희망이 될수 있도록 식품 안전의 굳건한 바탕위에서 혁신적인 정책 으로 산업을 뒷받침 하겠다"며 "국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드실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뜻을 모아 같이 노력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식품산업 발전에 크게 공헌한 노바케이메드 권석형 대표에게 산업훈장, 경희대학교 김해영 교수와 한림대학교 강일준 교수에게 근정포장, 서울특별시 보건환경연구원 오영희 부장 등 5명에게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 6명 등 식품안전 유공자 총 148명에게 훈·포장 및 표창이 수여됐다.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한 권석형 회장은 지난 37년 간 건강기능식품의 과학적 연구 및 안전성 강화 활동에 앞장서오며 산업 발전과 국민 건강 증진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편, 식품안전의 날 기념식 행사가 개최되는 이날 광화문광장에서는 식품안전박람회(5.10.~11.)도 함께 개최되며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식중독 예방 및 스마트해썹 체험관, 쿠킹 클래스, 식품안전 퀴즈쇼, 식품산업체 등이 운영하는 먹거리 제공 부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올해는 ‘덜달고‧덜짜고‧더 건강한’ 식생활 실천을 주제로 어린이를 위한 건강 간식, 어르신을 위한 건강체크‧영양상담, 직장인을 위한 건강편의점, 주부를 위한 단짠 맛 평가 등 실생활에서 소소한 실천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관절 긴장 풀어주고 가동 증가시키는 관절가동추나기법
이제 건강보험에서 추나요법이 급여화가 시작된 것도 1개월이 되어간다. 기존에 추나요법을 받지 못하던 사람도 추나요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한의원에 방문을 하여 추나요법에 대한 문의가 많이 늘어났다. 실제 추나요법을 받는 수도 2-3배는 늘어났다. 기존에는 침만 맞던 분들이 이제는 추나요법도 같이 받는 경우가 늘어났다. 물론 추나치료를 받은 후에 치료에 대한 만족도도 높아졌다. 현재 시행되는 추나요법에는 크게는 단순추나요법과 복잡추나요법, 특수추나요법 등으로 구분을 하였다. 단순추나요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요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요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요법으로 나누었다. 또한 복잡추나는 관절에 순간적으로 힘을 주어 고속으로 진폭을 작게하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요법으로 분류를 하였고 특수추나는 팔이나 다리, 관절의 뼈가 빠진 것을 치료하는 탈구추나요법으로 구분하였다. 단순추나기법중에 많이 쓰이는 기법이 있다. 바로 관절가동추나기법이다. 관절가동추나기법은 기혈순환장애로 관절부위의 관절부정렬과 가동법위의 기능적 감소가 발생하였을 때, 관절부정렬과 관절가동범위의 제한을 회복시키기 위하여 관절가동기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