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9 (목)

식품

[업계는 지금]노라조VS청하, 음료 성수기 맞아 불붙은 사이다 전쟁

롯데칠성.코카-콜라사, 스트롱 사이다와 스프라이트 모델로 발탁하고 마케팅에 총력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대표 이영구)의 스트롱사이다와 코카-콜라사의 스프라이트가 사이다 음료의 모델로 가수 노라조와 청하를 발탁하고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롯데칠성은 최근 노라조를 스트롱사이의 광고 모델로 선정했다. 공개된 영상은 먼저 고구마를 먹다가 목이 막힌 여성의 모습에 이어 스트롱사이다를 외치며 등장한 노라조의 모습으로 시작되는데 광고에 맞춰 제작된 코믹한 CM송과  목 막힘을 유발하는 고구마를 쫓는 노라조의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지난해 8월 신곡 '사이다'로 컴백한 노라조는 초록색 컬러스프레이를 이용한 사이다병 머리로 시선을 끌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사이다 홍보 끝판왕의 면모를 선보이는 등 사이다 모델을 향한 끊임없는 도전을 펼쳐온 끝에 모델로 캐스팅 된 케이스다.



코카-콜라사의 스프라이트는 새 광고 모델 청하와 함께 한 2019년 여름 ‘Dive in Sprite’ 광고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올여름 스프라이트가 선보이는 ‘Dive in Sprite’ 캠페인 광고 모델로 발탁된 가수 청하는 더운 여름 팍팍한 일상을 벗어나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열정적으로 빠져들어 즐길 것을 제안하는 스프라이트의 새 광고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은 올여름 스프라이트와 함께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몰두하고 온몸으로 즐기며 빠져들라는 ‘Dive in Sprite’ 메시지를 담고 있다. 청하와 함께하는 스프라이트의 새로운 TV 광고는 오는 5월 중 공개될 예정이다.


코카-콜라사 관계자는 "입안 가득 퍼지는 풍부한 시원함과 상쾌한 향이 특징"이라며 "지난달 코카-콜라사는 친환경정책에 발맞춰, 스프라이트의 기존 초록색 페트병을 재활용에 용이한 무색 페트병으로 전면 교체하며 글로벌 종합 음료 기업으로서 환경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제품의 특징을 설명했다.


또, 스프라이트는 무색 페트병과 함께 라벨 디자인도 전 세계 동일한 비주얼로 리뉴얼해  스프라이트를 마시는 순간의 강렬한 상쾌함을 강조했다. 


업계 관계자는 "음료성수기를 맞아 75%의 점유율로 독보적인 점유율을 자랑하는 칠성사이다와 25%의 점유율로 국내 사이다 2위인 한국 코카-콜라의 스프라이트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너
[기고] 부산식약청, 수입식품 통관부터 유통까지 전단계 안전관리 강화한다
“274억달러(한화 약 30조 2천억원), 1,855만톤, 166개국...” 2018년도 국내에 수입된 수입식품 동향을 알려주는 숫자이다. 금액으로 30조원을 돌파 하였고 축산물, 건강기능식품, 고가의 식품조리용 기구(가전)의 수입증가세가 높아 진 것으로 확인 되었다. 전 세계 166개국으로부터 1,871개 품목이 수입되었다. 쇠고기, 돼지고기가 수입금액으로 상위를 차지하고 수입중량으로 정제가공용원료와 밀, 옥수수 등이 가장 많이 수입되었다. 2018년 한해동안 미국, 중국, 호주, 베트남, 러시아 등지에서 식품을 가득 실은 선박들이 부산항, 인천항 등으로 향했다. 부산항을 통해 국내 반입되는 수입식품 검사는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이 관장하고 있다. 수입관리과와 부산, 경남지역 주요 항구별로 6개 수입식품검사소가 설치되어 있고 시험분석센터에서는 식품별 정밀검사가 이루어진다. 오늘도 부산식약청은 106명의 전문검사관들이 현장을 누빈다.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극한의 냉동창고 속에서도 꽁공 얼어버린 명태, 고등어, 참치를 두들겨 보고 만지기도 하고 아가미나 눈알이 부패·변질 되었는지 냄새도 꼼꼼히 맡는다. 시험분석센터에서는 식품 속에 들어 있을지도 모르는 초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