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9 (목)

식품

[그래픽 뉴스] 소비자 10명 중 6명 유기가공식품 구입..."원료 품질 좋아서"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최근 1년 간 국내 소비자 10명 6명은 '유기가공식품'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기가공식품 구입의 주된 이유는 '원산지 품질'을 꼽았고 20대는 '영양성분'을, 4~50대는 '원산지'를 비중 있게 살폈다.


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조사 주요 결과'에 따르면 유기가공식품을 구입한 경험이 있는 가구는 59.9%이며 유기가공식품 구입 경험가구 중 72.2%는 인증마크를 확인해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입 경험가구의 인증품질의 신뢰도 점수는 5점 만점 기준 3.75점으로 높은 편이고 가구주 학력이 높을수록 인증 품질의 신뢰도가 높은 특징을 보였다.

유기가공식품 최근 1년간 구입 경험이 있는 품목은 유기 밀가공식품(81.8%), 유기 음료류(72.4%), 유기 신선반찬류(62.8%) 순으로 높았다.

유기가공식품 최근 1년 동안 구입이 증가한 품목은 유기 음료류(3.18)가 가장 높고 유기 유아식/분유(3.10), 유기 조미양념류(3.08), 유기 밀가공식품(3.06), 유기 신선반찬류(3.04) 순이다.

유기가공식품 구입 이유는 원료의 품질이 더 좋아서(71.3%), 안전해서(51.6%), 건강(31.6%), 영양(21.6%), 맛(18.5%), 자녀에게 주기 위해서(4.8%) 순으로 나타났다.

유기가공식품 구입시 고려사항은 원산지(19.9%)가 가장 높고, 제조일자 유통기한(17.9%), 영양성분(12.3%), 브랜드(11.7%), 식품첨가물(11.3%), 용량(8.2%), 가격(8.1%) 순이다. 

가구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는 유기가공식품 구입 시 ‘영양성분’을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반면 4~50대는 ‘원산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기고] 부산식약청, 수입식품 통관부터 유통까지 전단계 안전관리 강화한다
“274억달러(한화 약 30조 2천억원), 1,855만톤, 166개국...” 2018년도 국내에 수입된 수입식품 동향을 알려주는 숫자이다. 금액으로 30조원을 돌파 하였고 축산물, 건강기능식품, 고가의 식품조리용 기구(가전)의 수입증가세가 높아 진 것으로 확인 되었다. 전 세계 166개국으로부터 1,871개 품목이 수입되었다. 쇠고기, 돼지고기가 수입금액으로 상위를 차지하고 수입중량으로 정제가공용원료와 밀, 옥수수 등이 가장 많이 수입되었다. 2018년 한해동안 미국, 중국, 호주, 베트남, 러시아 등지에서 식품을 가득 실은 선박들이 부산항, 인천항 등으로 향했다. 부산항을 통해 국내 반입되는 수입식품 검사는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이 관장하고 있다. 수입관리과와 부산, 경남지역 주요 항구별로 6개 수입식품검사소가 설치되어 있고 시험분석센터에서는 식품별 정밀검사가 이루어진다. 오늘도 부산식약청은 106명의 전문검사관들이 현장을 누빈다.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극한의 냉동창고 속에서도 꽁공 얼어버린 명태, 고등어, 참치를 두들겨 보고 만지기도 하고 아가미나 눈알이 부패·변질 되었는지 냄새도 꼼꼼히 맡는다. 시험분석센터에서는 식품 속에 들어 있을지도 모르는 초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