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7 (화)

식품

[그래픽 뉴스] 국내 식품업체 '국산원료' 사용 늘고 있다...전년비 3.7%↑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국내 식품제조업체의 제품생산에 사용하는 국산원료 비중이 전년도보다 3.7%p 증가하며 해마다 증가 추세다. 기업들이 국산 원료를 구매하는 이유로는 조달이 용이하다는 점이 최대 장점으로 꼽혔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2018 식품산업 원료소비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국내 식품제조업체에서 제품생산에 사용하고 있는 농축수산물 원료는 1715만 톤이며 이 중 국산원료를 사용하는 비중은 31.4%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제조 시 사용되는 연도별 총 원료 사용량은 2012년 1504만 톤에 이어 2013년 1508만 톤, 2014년 1565만 톤, 2015년 1634만 톤, 2016년 1651만 톤, 2017년 1715만 톤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국산원료 농산물의 사용량은 2013년 470만톤에서 2017년 538만톤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17년에는 전년도보다 3.7%p 증가했고 국산 원료 사용량은 연평균 3.7%를 나타냈다.

국산 원료 구매 이유로는 ‘조달이 용이해서’가 33.1%로 응답이 가장 많았고 ‘소비자가 원산지에 민감한 원료라서’, ‘신선한 원료가 필요해서’ 등의 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국산 원료의 경우 산지직구매를 가장 많이 하고 있으며(40.3%) 산지 직구매 유형 중 개별농가(13.2%), 자체생산(9.4%)를 통한 구입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이어 중간도매/벤더업체 25.5%, 원료 제조업체 20.6%의 순이다.

반면, 수입원료의 구매 이유는 원료의 가격 경쟁력과 대량납품 조건이 우선 순위로 나타났다.


배너
<김진수 칼럼> 노니 불량제품! 직구와 현지구매는 어쩌나?
[푸드투데이 = 김진수 논설실장]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에 판매되고 있는 노니 분말과 환 제품 88개를 수거하여 검사한 결과, 금속성 이물 기준을 초과한 ‘노니 분말’ 등 22개 제품에 대해 판매 중단 및 회수조치하고 온라인상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일삼는 196개 사이트, 65개 제품과 판매업체 104곳에 대해서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했다고 한다. 한 달 전쯤 베트남 다낭을 갔을 때 주변에서 노니를 좀 사달라고 부탁을 받고 여행가이드가 안내하는 곳에서 상당히 비싼 가격으로 구입한 적이 있다. 나만 노니에 대해 몰랐지 TV방송에서 노니가 항암, 항염제로 정평이 이미 나 있어 국민적 열풍이 불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온라인상에는 노니제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관절염 등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은 베트남 현지에 가서 효능이 좋은 제품 사기를 원했던 것이다. ‘나무위키’의 설명을 빌리면 원산지에서는 노니를 착즙 진액 상태로 먹거나, 가공식품인 주스와 가루로 먹는 것이 일반적이고 분말은 자연 건조 분말 또는 동결 건조된 분말이 있으며 농축의 정도가 많은 동결건조의 경우 자연 노니가루에 비해 많게는 수백 배나 되는 함량으로 가격이 높게 형성된다고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