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식품

[그래픽 뉴스] 가정간편식 연령↓ '밥류', 연령↑ '만두.피자' 선호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증가하면서 국내 가정간편식(HMR) 시장 규모도 덩달아 커졌다. 


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는 2011년 1조1368억원에서 2016년 2조2682억원으로 5년 만에 두 배 가까이 성장했다. 지난해 시장 규모는 약 3조원에 달하고 올해는 4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가정간편식의 성장 동력은 간편한 조리과정으로 인한 편리함이다. 실제 가정간편식 구입 이유로 소비자들은 '비용'와 '조리의 번거러움'을 이유를 들었다.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가정간편식은 '면류'로 나타난 가운데 연령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연령이 낮을수록 '밥류'를, 연령이 증가할수록 '만두/피자류'를 찾았다. 또한 소비자들은 가정간편식 구입시 '제조일자 유통기한'을 가장 우선시 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조사 주요 결과'에 따르면 가정 간편식(HMR) 중 지출액 많은 품목군은 면류(26.2%), 만두피자류(18.2%), 밥류(12.7%), 육류(9.2%), 김밥류(8.7%), 샌드위치 햄버거류(4.2%), 반찬류(3.2%)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1인 가구인 경우 ‘밥류’, ‘김밥류’, ‘샌드위치/햄버거류’ 구입이 다른 가구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고 가구주 연령이 증가할수록 ‘만두/피자류’ 구입 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이는 반면 연령이 낮을수록 ‘밥류’ 구입 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간편식 구입 시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제조일자 유통기한(24.1%), 브랜드 상표제조사(15.6%), 가격(11.6%), 용량(11.5%)과 원산지(11.5%) 순서로 조사됐다.

간편식을 주로 구입하는 이유는 '재료를 사서 조리하는 것보다 비용이 적게 들어서'가 23.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이어 '조리하기 번거롭고 귀찮아서'(19.3%), '간편식이 맛있어서'(15.2%), '조리시간 없어서'(13.4%) 순이다. 

가구원수별로 1인 가구인 경우 ‘재료를 사서 조리하는 것보다 비용이 적게 들어서’가 다른 가구에 비해 높게 나타났고 가구주가 여성인 경우 ‘재료를 사서 조리하는 것보다 비용이 적게 들어서’와 ‘조리하기 번거롭고 귀찮아서’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추나요법 건강보험 급여화, 단순추나 근막추나요법이란
건강보험에서 추나요법이 급여화 됨에 따라서 여러 주나요법들이 시술되고 있다. 그전에는 간단히 모두 추나요법이라고 하여 시술을 하였으나 시술법이 더욱 세분화 되었다. 먼저 크게는 단순추나요법과 복잡추나요법, 특수추나요법 등으로 구분을 하였다. 단순추나요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요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요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요법으로 나누었다. 또한 복잡추나는 관절에 순간적으로 힘을 주어 고속으로 진폭을 작게하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요법으로 분류를 하였고 특수추나는 팔이나 다리, 관절의 뼈가 빠진 것을 치료하는 탈구추나요법으로 구분하였다. 이중에 가장 기본적으로 할 수 있는 근막추나에 대하여 알아 보고자 한다. 근막추나요법은 근막과 근육을 조절하는 추나요법이다. 근막은 근을 싸고 있는 막이다. 근육은 쉽게 늘어났다 줄어들며 운동성이 매우 높다. 근막은 근육을 싸고 있는 막으로 운동성이적다. 그런데 근막은 근육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뼈. 신경, 내장, 등에 서로 연결이 되어 있어서 우리 몸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막상구조이다.근육은 탄력적이지만 근막은 비탄력적이며 한번 변형이 되면 다시 되돌아오지 않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