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1 (수)

유통

롯데마트 '통큰치킨' 부활...프랜차이즈업계 "영세 치킨업체 생존위기"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9년 전 5000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으로 등장한 '통큰치킨'이 다시 돌아왔다. 당시 골목상권 침해라는 거센 비판을 받으며 일주일만에 판매가 중단됐는데 롯데마트는 1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다시 판매에 들어갔다.


1일부터 8일까지 이른바 ‘통큰치킨’이름으로 시중가격보다 크게 저렴한 치킨을 판매하는데 일반 판매가는 7810원. 하지만 무료 멤버십인 엘포인트 회원은 5000원이 살 수 있다.

롯데마트는 지난 3월 28일부터 4월 3일까지 창립 21주년 이벤트로 관련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행사 물량 12만 마리가 완판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 선보이는 통큰치킨은 해썹(HACCP) 인증을 받은 도계장에서 생산했으며 온 가족이 먹기 좋도록 900g 내외의 닭고기만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품절로 인해 통큰치킨을 구매하지 못하고 발걸음을 돌린 많은 고객들의 목소리를 듣고 통큰치킨의 앵콜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향후 매월 일주일씩, 이벤트성으로 통큰치킨을 판매하는 계획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롯데마트의 이같은 행보에 프랜차이즈 업계는 생존을 위협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박기영)는 롯데마트에 보낸 공문을 통해 “치킨업종은 1인 사업자비율이 가장 높고, 연 매출액이 가장 낮으며, 부채율이 가장 높은 등 외식업종 가운데도 가장 취약하고 영세성이 높은 업종”이라고 지적하고 “이러한 현황을 고려해 대기업인 롯데마트가 이러한 치킨할인행사를 장기간 또는 반복적으로 진행해 자칫 영세 자영업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상황이 벌어지지 않도록 협조해주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협회 관계자는 “경기불황과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외식업종의 폐업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이 영세치킨업체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할인행사는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른바 ‘통큰치킨’이름으로 시중가격보다 크게 저렴한 치킨을 판매하는데 대해 할인행사를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추나요법 건강보험 급여화, 단순추나 근막추나요법이란
건강보험에서 추나요법이 급여화 됨에 따라서 여러 주나요법들이 시술되고 있다. 그전에는 간단히 모두 추나요법이라고 하여 시술을 하였으나 시술법이 더욱 세분화 되었다. 먼저 크게는 단순추나요법과 복잡추나요법, 특수추나요법 등으로 구분을 하였다. 단순추나요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요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요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요법으로 나누었다. 또한 복잡추나는 관절에 순간적으로 힘을 주어 고속으로 진폭을 작게하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요법으로 분류를 하였고 특수추나는 팔이나 다리, 관절의 뼈가 빠진 것을 치료하는 탈구추나요법으로 구분하였다. 이중에 가장 기본적으로 할 수 있는 근막추나에 대하여 알아 보고자 한다. 근막추나요법은 근막과 근육을 조절하는 추나요법이다. 근막은 근을 싸고 있는 막이다. 근육은 쉽게 늘어났다 줄어들며 운동성이 매우 높다. 근막은 근육을 싸고 있는 막으로 운동성이적다. 그런데 근막은 근육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뼈. 신경, 내장, 등에 서로 연결이 되어 있어서 우리 몸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막상구조이다.근육은 탄력적이지만 근막은 비탄력적이며 한번 변형이 되면 다시 되돌아오지 않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