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9 (월)

정책.행정

'농약 맥주 논란'...식약처 "수입맥주.국산맥주 제초제 '불검출' 안전하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수입 맥주와 와인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는 해외 정보와 관련해 국내로 수입돼 유통 중인 맥주와 와인 등 총 41개 제품에 대해 수거·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글리포세이트가 ‘불검출’로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글리포세이트는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추정물질(Group 2A)로 분류하고 있지만 제외국(유럽식품안전청(EU/EFSA), 미국 환경호보호청(EPA), 일본 식품안전위원회 등)에서는 식이섭취로 인한 발암성이 없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검사는 미국 공익연구단체(PIRG, Public Interest Research Group)가 발표한 20개(맥주 15종, 와인 5종) 제품 중 국내로 수입된 11개(맥주 10종, 와인 1종) 제품과 국내 유통 중인 수입 맥주 30개 제품을 포함해 총 41개 제품에 대해 실시했다. 모두 글리포세이트가 ‘불검출’로 확인됐다.
  
또한 지난 해 5월 국내에서 제조·유통 중인 맥주 10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에서도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되지 않았다.
   
그 동안 해외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는 정보가 발표(0.3∼51ppb= 0.0003∼0.051㎎/㎏)돼 왔으나 미국 환경보호청(EPA), 독일연방위해평가원(BfR) 등에서 안전한 수준임을 발표한 바 있으며 국내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도 인체 위해우려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번 글리포세이트 검사는 국제적 기준에 따라 확립된  시험법인 질량분석법(LC-MS/MS)을 사용했으며 EU·일본 등에서 불검출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는 10ppb(0.01㎎/㎏)를 적용한 결과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식품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