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6 (금)

식품

[그래픽 뉴스] 즉석밥 시장 매년 두자릿 수 성장...건강 트렌드 '흑미밥' 78%↑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은 매년 줄어들고 있는 반면 즉석밥 시장 규모는 매년 두자릿 수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즉석밥 시장은 '흰밥'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웰빙.건강 트렌에 따라 '흑미밥'과 '혼합곡'의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26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즉석밥·죽 HMR 시장 분석과 전망'에 따르면 2018년 11월 말 기준 밥·죽 가정간편식(HMR)의 소매점 판매액은 3186억 원이다. 이는 2016년 2321억 원에서 37.3% 증가한 수치다. 

품목별로는 흰밥 판매액이 1497억 원으로 가장 높으며 다음으로 볶음밥(512억 원), 덮밥(274억 원), 국밥(148억 원), 흑미밥(110억 원)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순수밥 시장은 흰밥을 중심으로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흑미밥과 혼합곡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흑미밥의 2016년 매출액은 61억 원 수준이었으나 2018년 11월 말 기준 78.3% 성장하면서 판매액이 110억 원을 넘은 상황이다.

혼합곡 또한 2016년 대비 2018년 72.6% 증가하면서 41억 원의 판매액을 기록했다. 혼합곡은 기존 오곡밥 시장에 ‘쎈쿡 찰진 약밥’과 ‘햇반매일잡곡밥’이 출시되면서 2018년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발아현미밥 제품을 포함하는 현미밥 판매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며 2018년 11월까지 판매액이 84억 원에 달했다. 반면 귀리밥과 보리밥은 판매가 둔화돼 판매액이 감소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