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수)

식품

[이슈브리핑]서민 술 '참이슬'가격 오른다...공급가는 얼마 오르나

하이트진로, 3년 5개월만에 참이슬 오리지널 출고가격 병당 6.45% 인상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맥주에 이어 소주 가격이 오른다. 24일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고 밝혔다. 5월 1일부터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출고가격은 병당 1015.70원에서 65.5원 오른 1081.2원으로 변경된다. 3년 5개월 만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면서 “3년간 누적된 인상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업계는 '참이슬'의 가격 인상으로 롯데주류의 '처음처럼'도 출고가격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롯데주류 측은 계획과 구체적인 시점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고 있지만 곧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식품업계에서 1위 브랜드가 먼저 가격은 올리면 2~3위 브랜드들도 도미노효과처럼 가격을 인상하는 것이 일반적인 예다.


맥주도 오비맥주가 지난 4일부로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제품의 공장 출고가격을 평균 5.3% 인상으로 하이트진로의 '하이트'와 롯데주류의 '클라우드'의 가격 역시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소주의 출고가격 인상으로 가장 타격을 받는 소비자는 자영업자들이다. 공급가를 올려도 식당과 주점 등에서 판매되는 주류의 가격을 한 번에 올리기는 어럽기 때문이다.


한 주류업체 도매상은 "공급가의 경우 병 당 출고가보다 두 세배 가량 오르는 것이 평균적"이라며, "'참이슬'의 경우 많게는 200원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