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7 (수)

신상품

샘표 질러, 원물 간식 브랜드 ‘오후 3시’ 론칭...스낵 브랜드로 도약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샘표의 프리미엄 스낵 브랜드 ‘질러(Ziller)’가 원물 간식 브랜드 ‘오후 3시’를 론칭하고 '질러 오후 3시 피스몬드', '질러 오후 3시 코코베리' 2종을 출시했다. 질러는 이번 브랜드 론칭으로 육포 브랜드에서 스낵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질러가 선보인 ‘오후 3시’는 프리미엄 원재료를 활용해 맛과 영양을 모두 채운 원물 간식 브랜드로, 하루 중 오후 3시쯤이 가장 에너지 소모가 많고 피로도가 높은 시간대인 점에서 착안했다.

'질러 오후 3시 피스몬드'는 에너지 보충에 좋은 피스타치오와 세계 10대 슈퍼푸드인 아몬드에 땅콩을 더해 고소한 맛과 오독오독 씹히는 식감이 일품이다. '질러 오후 3시 코코베리'는 바삭한 코코넛에 상큼한 크랜베리와 땅콩을 뭉쳐 새콤달콤하면서도 고소하게 씹는 재미를 살렸다.

이번에 선보인 ‘오후 3시’ 2종은 다양한 견과류, 건과일 원물을 하나로 뭉쳐 먹기 좋게 큐브 형태로 만들었다. 건강한 원물 간식에 바삭하게 씹는 재미를 더해 남녀노소 모두가 쉽고 건강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이번 신제품은 가까운 대형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소비자가격은 70g 1개에 2990원으로 2종 모두 동일하다.

샘표 박민지 질러 담당자는 "질러 ‘오후 3시’는 원물의 맛과 영양, 식감을 그대로 살려, 나른해지고 지치는 오후시간에 재충전하며 즐기는 간식으로 안성맞춤이다”며 "질러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맛과 건강은 물론 재미까지 선사할 수 있는 프리미엄 스낵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기고] 식품.의료제품 안전정보 수집.분석.공유 통해 국민 건강 지킨다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등 국가간 교역이 활발해 짐에 따라 식품.의료제품(의약품.의약외품.의료기기 등)에 대한 더욱 철저한 안전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2018년 식품의약품통계연보에 따르면 2017년 식품・의료제품 수입액은 연간 39조원으로 전년대비 5.9% 증가 추세로 해외 식품・의료제품 수입량이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민 건강 안전관리 중에 해외 위해 식품.의료제품에 대한 안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특히 해외에서 발생되는 식품.의약품 등 사건.사고는 국내 식품・의약품 등 안전문제와 밀접하게 관련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사회.경제문제로 확산되어 정부 불신으로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이에 따라 식약처 위해정보과는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식품.의료제품 안전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수집하고 분석.평가하여 위해사고에 대한 사전예방조치를 신속하게 취할 수 있도록 ‘식품.의료제품 위해정보관리매뉴얼’을 통해 식약처와 외부기관과의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여 적극 대응하고 있다.해외 위해 식품.의료제품에 대한 사전예방은 정보 수집부터 대응.조치에 이르기까지는 선순환 과정이 이루어진다. 즉 해외 위해정보 수집.분석, 정보 공유 및 대응.조치 등 피드팩을 통해 국내외 위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