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7 (수)

정책.행정

식약처, 건강기능식품 관리강화 전략 세미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오는 18일 건강기능식품 제조‧수입업체, 판매업체, 연구·개발자 등이 참여하는 ‘건강기능식품 관리강화 전략 세미나’를 코엑스(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2019년 달라지는 건강기능식품 주요 정책과 심사‧인정 방안에 대한 설명과 함께 최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시행(’19.3.14.)으로 식품의 기능성 표시가 가능해짐에 따라 효율적인 건강기능식품 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건강기능식품 안전관리 및 성장전략 ▲기능성 원료 인정 활성화 ▲식품의 기능성 표시관련 업계제안 ▲기능성 원료의 과학적 평가 방안 ▲기능성 광고의 합리적 개선 방안 등이다.

식약처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건강기능식품 업계가 변화하는 식품 산업 정책과 환경에 대비하는 한편 안전 및 발전 방안을 찾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건강기능식품 업계와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기고] 식품.의료제품 안전정보 수집.분석.공유 통해 국민 건강 지킨다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등 국가간 교역이 활발해 짐에 따라 식품.의료제품(의약품.의약외품.의료기기 등)에 대한 더욱 철저한 안전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2018년 식품의약품통계연보에 따르면 2017년 식품・의료제품 수입액은 연간 39조원으로 전년대비 5.9% 증가 추세로 해외 식품・의료제품 수입량이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민 건강 안전관리 중에 해외 위해 식품.의료제품에 대한 안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특히 해외에서 발생되는 식품.의약품 등 사건.사고는 국내 식품・의약품 등 안전문제와 밀접하게 관련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사회.경제문제로 확산되어 정부 불신으로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이에 따라 식약처 위해정보과는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식품.의료제품 안전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수집하고 분석.평가하여 위해사고에 대한 사전예방조치를 신속하게 취할 수 있도록 ‘식품.의료제품 위해정보관리매뉴얼’을 통해 식약처와 외부기관과의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여 적극 대응하고 있다.해외 위해 식품.의료제품에 대한 사전예방은 정보 수집부터 대응.조치에 이르기까지는 선순환 과정이 이루어진다. 즉 해외 위해정보 수집.분석, 정보 공유 및 대응.조치 등 피드팩을 통해 국내외 위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