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금)

정책.행정

까스활명수 등 현호색 함유 의약품 '임신부 주의' 문구 추가된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앞으로 '까스활명수', '베나치오' 등 현호색 함유 의약품에 대해 임부 주의 문구가 추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호색 함유에 의약품의 임부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추가 연구를 지시하고 연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임부 주의 문구를 제품에 추가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임부 주의 문구를 제품에 추가하게 되는 제품은 ▲까스명수에프액 ▲활명수 ▲활명수골드액 ▲까스활명수큐액 ▲까스활명수디액 ▲활명수큐액 ▲까스활명수에스액 ▲베나치오액 ▲베나치오키즈시럽 ▲베나치오에프액 ▲베나치오엘액 ▲미인활명수액 ▲꼬마활명수액 ▲한신현호색액기스과립 소푸리진액 ▲한중현호색엑기스과립 ▲라모루큐정 ▲광동까스원액 등 18개 품목이다.

현호색은 한의학에서는 혈액순환을 돕고 어혈을 제거하는 약으로 임부에 신중히 사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 때문에 2011년에는 편의점 판매 허용 대상에서 '까스활명수'가 제외되기도 했다. 

식약처는 현재 자료로는 현호색 함유 의약품의 임부에 대한 안전성 여부를 판단하기에 충분하지 않으며 임부의 경우 주의해 복용할 필요가 있다는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 결과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현호색 함유 의약품의 안전성 확인을 위한 추가 연구를 지시했다. 추가 연구는 생산실적 등의 근거로 품목을 선정하고 해당 제조업체가 시행한다.

또 식약처는 현호색을 함유한 54개 의약품 중 허가사항(사용중 주의사항)에 임부 주의 문구가 없는 18개 품목에 대해서는 허가사항 변경 지시를 통해 반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국민이 안심하고 현호색 함유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연구 결과가 나오는 데로 필요한 후속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