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2 (금)

식품

'버드와이저'VS'테라, 애주가들의 선택은?

오비맥주, 대용량 버드와이저로 맥주 성수기 대응 나서
하이트진로, '테라' 출고 시작..."주력 브랜드로 키울 것"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오비맥주(대표 브르노카레이라코센티노)와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맥주 성수기를 앞두고 불꽃튀는 경쟁을 벌이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글로벌 맥주 브랜드 버드와이저 500ml 병맥주 신제품을 4월 초에 출시한다. 버드와이저 대용량 병맥주 출시는 국내 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다.


버드와이저 500㎖ 병맥주는 종이 라벨 대신 PSL(Pressure Sensitive Label) 라벨을 붙여 버드와이저 브랜드 정체성을 강조했다. 오비맥주 측은 버드와이저 신제품 출시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이 더욱 다양한 장소에서 버드와이저를 경험할 수 있도록 판매 확대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버드와이저는 쌀 함량이 높은 라거 맥주로 오랜 발효 시간과 공을 들인 양조 과정으로 부드럽고 깔끔한 맥주 맛을 자랑한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또, 너도밤나무 조각들을 활용한 숙성방법인 ‘비치우드 에이징(Beechwood aging)’과 자연 탄산 맥주 제조법 ‘크로이센(Krausening)’ 발효 공정으로 제조된다.



'청정라거'를 표병하는 하이트진로의 '테라'는 21일 출고기념식을 열고 첫 출고를 진행했다. 수입맥주 시장 확대와 브랜드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현재 국내 맥주 시장의 판도를 바꾸기 위해 출시한 신제품인 만큼 회사 주력 브랜드로 키울 예정이다.


테라는 호주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만을 100% 사용했다. 하이트진로는 발효 공정에서 자연 발생하는 리얼탄산만을 100% 담아 라거 특유의 청량감이 강화되고 거품이 조밀해 탄산이 오래 유지된다는 강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패키지 역시 그린 컬러를 적용해 청정 이미지를 강조하고 역삼각형의 로고와 토네이도 모양의 양음각 패턴을 적용한 병 디자인으로 차별화했다.


하이트진로는 이번 신제품이 기존 맥주와 완전히 차별화된 원료와 공법을 적용해 뛰어난 제품력을 자랑하는 만큼, 빠른 시일 내 두 자릿수의 점유율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시대적 요구를 반영한 청정라거 테라를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게 됐다"며 "테라는 미세먼지에 지친 대한민국 소비자들을 위한 하이트진로의 야심작이다. 청정라거 테라를 마시며 가슴을 휘몰아치듯 씻어내리는 청량감을 느껴 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