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식품

라면업계는 벌써 여름...농심.오뚜기.삼양, 하절기면 시장 3파전

도토리,미역,튀김 등 이색 재료 이용한 시즌 제품으로 소비자 공략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라면업계가 하절기를 공략하고 있다. 농심은 하절기면 신제품 3종을 선보였다.



농심(대표 박준)은 21일 기존 시즌제품과 차별화된 이색 신제품으로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고 라면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농심은 도토리를 함유해 쫄깃한 면발이 특징인 ‘도토리쫄쫄면’과 SNS 화제 레시피로 만든 ‘냉라면’, 여름철 인기메뉴인 미역 초고추장무침에서 착안한 ‘미역듬뿍 초장비빔면’을 오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도토리쫄쫄면’은 여름 인기메뉴인 쫄면의 맛을 구현하되 면발에 차별점을 뒀다. 도토리를 함유한 면은 탱탱한 식감과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과일과 매실로 만든 매콤달콤한 양념장과 양배추, 청경채, 당근 등의 건더기로 분식집 쫄면 맛을 구현한 제품이다.



특히, 도토리쫄쫄면은 1993년 도토리비빔면으로 처음 출시돼 2004년까지 판매됐던 제품으로 해피라면에 이어 농심이 올해 선보이는 두 번째 뉴트로 제품이다.


농심 관계자는 “고추양념소스에 과일농축액을 더해 상큼한 맛을 살리고, 재료의 배합비를 조정해 더욱 맛있는 양념장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냉라면’은 지난해 SNS를 강타했던 라면을 차갑게 먹는 조리법에서 착안해 만든 제품이다. 농심은 더운 여름 매콤하면서 차가운 국물라면을 찾는 소비자를 위해 냉라면을 내놓았다.


냉라면은 매콤새콤한 냉육수로 더위를 시원하게 달랠 수 있는 제품이다. 간장, 식초, 설탕 등으로 육수를 내고, 양파, 무, 채심 등 채소를 넣어 아삭한 식감도 살렸다.


‘미역듬뿍 초장비빔면’은 라면에 미역 초고추장무침을 접목시킨 제품이다. 미역 초고추장무침은 더위에 지치기 쉬운 여름, 입맛을 돋우면서 영양도 보충해줄 수 있는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농심은 최근 비빔면에 미역을 더해 먹는 레시피가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제품을 개발하게 됐다.



농심 관계자는 “시장에 없던 새로운 콘셉트의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여름 라면시장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뚜기(대표 이강훈)는 지난해 출시된 진짜쫄면의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 출시해 인기를 끌었던 미역국라면의 여름버전 제품으로 미역을 강조한 비빔면 제품 출시도 검토 중이다.


삼양식품(회장 전인장)은 비빔면 성수기인 여름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에 앞서 신제품 ‘튀김쫄면’을 출시하며 계절면 라인업을 확대했다.


튀김쫄면은 면에 감자전분을 넣어 쫄면의 쫄깃한 식감을 재현했고 태양초 고추장, 식초 등 기본적인 쫄면 양념에 사과농축액, 배농축액 등을 넣어 새콤하면서도 달콤한 맛을 더했다.


쫄면과 튀김을 곁들여 먹는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이번 제품은 고소하면서도 바삭한 튀김을 후레이크로 넣어 쫄깃한 면발과 함께 먹었을 때 다채로운 식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삼양식품의 대표 여름 시즌 제품 ‘열무비빔면’이 리뉴얼된 디자인으로 생산이 시작됐다. 1991년 출시되어 매콤새콤한 열무의 시원한 맛이 특징인 열무비빔면은 2월부터 8월까지 한정적인 기간 동안 생산된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기존 열무비빔면에 이어 신제품 튀김쫄면을 출시하면서 삼양식품의 여름 계절면 브랜드를 강화했다”며 “빠르게 선보이는 신제품을 통해 경쟁이 치열해진 하절기 라면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계절면을 포함한 국물 없는 라면시장은 지난 2014년 2592억원에서 2017년에는 4571억원으로 커졌다.  전체 라면 시장에서 국물이 없는 라면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 2014년 13.6%에서 2017년에는 21.8%로 높아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