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바이오.건식

내츄럴엔도텍, 백수오 계보 이을 한속단 연구 개발나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내츄럴엔도텍(대표 장현우)이 자사 핵심 원료인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을 이을 천연 자원 연구개발에 한창이다.


내츄럴엔도텍은 최근 농촌진흥청이 주관하는 농업과학기술 연구개발사업 국책 과제에 선정돼 연구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대내외 농업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를 선도할 유망 기술을 개발해 실용화를 촉진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진행된다.

‘유용성분 증진을 위한 한속단 생산기술 및 흑삼의 가공, 소재화 기술 개발’ 과제 중 한속단 분야의 수행 기관으로 선정된 내츄럴엔도텍은 정부기관인 농촌진흥청과 함께 연구를 수행한다. 해당 과제의 연구기간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총 5년이다.

한속단은 토종 약초임에도 불구하고 산업화된 생산 기반이 없어 국내 수요를 소화하지 못하고 대부분의 물량을 중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내츄럴엔도텍은 생물 다양성의 보전과 지속 가능한 이용을 목적으로, 해외 생물 자원을 수입할 때 로열티를 지불하도록 한 국제 협약인 나고야 의정서 발효에 따라 국내 고유의 기능성 원료를 개발하여 천연 자원 발굴과 국산화에 앞장설 계획이다. 내츄럴엔도텍은 이미 백수오를 주 원료로 하는 여성 갱년기 건강기능식품 ‘백수오 궁’을 출시, 시장에서 성공시킨 선례를 보여준 바 있고 이를 이을 신제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내츄럴엔도텍 관계자는 “국가에서 지원하는 연구개발 과제에 선정됨으로써 자사가 보유한 신소재 개발 기술력을 국가적으로 다시 한번 검증 받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농업과학기술의 경쟁력 확보에 이바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내츄럴엔도텍은 이번 과제에 앞서 산업통산자원부에서 주관하는 차세대 폐경기 증상 개선 기능성 소재 개발’, 해양수산부의 ‘해양자원유리 고령친화형 글로벌 기능성 식품 소재 개발’ 등 정부 주관의 다양한 국책과제를 수주하며 백수오를 이어 K-허브로 대표될 신소재 연구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