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식품

CJ제일제당, 'BYO유산균'으로 시장 공략 강화 나서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의 유산균 전문브랜드 'BYO(바이오)'가 온 가족이 섭취할 수 있는 'BYO 20억 생(生)유산균 맨/우먼/키즈'를 선보인다.


기존의 BYO 유산균이 ‘피부유산균(CJLP133)’, ‘장유산균(CJLP243)’, ‘멀티유산균’ 등으로 기능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에 출시한 'BYO 20억 생(生)유산균 맨/우먼/키즈' 3종은 지난 1월에 출시된 ‘BYO 20억 생(生)유산균’을 기반으로 성별과 연령대에 맞는 성분을 추가한 제품이다.


비타민 시장에서는 성별.연령별로 특화된 제품이 보편적이지만, 지난해 기준 5천억 원 이상 규모로 추정되는 유산균 시장의 대형 브랜드중에서는 성별과 연령대를 고려해 별도의 성분을 추가한 제품은 드문 상황이다.


'BYO 20억 생(生)유산균 맨(MEN)'은 남성의 신진대사, 그중에서도 탄수화물과 에너지 대사에 필요한 비타민 B1을 추가했다.


특히 여성에게 필요한 철분 흡수를 돕고, 유해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데 필요한 성분이다. 'BYO 20억 생(生)유산균 키즈(KIDS)'에는 아동의 정상적인 면역기능과 세포분열(성장)에 필요한 아연 성분을 추가했다. 맛 측면에서는 세 가지 제품 모두 출시 남녀노소가 폭넓게 즐길 수 있는 요거트맛을 구현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BYO 20억 생(生)유산균 맨/우먼/키즈'는 ‘온 가족이 섭취할 수 있는 유산균’을 표방한 제품이다”라며, “최근 유산균 소비 패턴이 ‘보장균수’와 ‘가성비’를 중요시하는 방향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이를 만족시키면서도 성별과 연령별로 소비자 본인에게 맞는 제품 선택이 가능하게 기획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