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7 (목)

신상품

오뚜기, 쫀득한 젤리 속 달콤한 과즙이 팡팡 ‘잼있는 젤리’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쫀득한 젤리 안에 달콤한 과즙이 가득한 ‘잼있는 젤리’ 3종을 출시했다. 


최근 껌과 사탕 등의 전통적인 간식 시장이 축소되고 씹거나 빨아먹는 구미젤리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특히 젤리 안에 또 다른 젤리가 들어있는 ‘젤리 in 젤리’ 제품은 해외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최근 국내에서도 유행하는 간식이다. 

‘잼있는 젤리’는 투명한 겉젤리 속에 과즙을 듬뿍 담은 속젤리를 넣어 씹을 때마다 달콤한 과일 향이 가득한 신개념 구미젤리이다. 기존 구미젤리 제품 대비 속젤리 함량을 높여 더욱 풍부하고 진한 과일향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말랑말랑하고 부드러운 식감으로 질기지 않아 아이부터 어른까지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동글동글한 푸딩 모양에 알록달록한 색까지 보는 재미를 더한 ‘잼있는 젤리’는 체리자두, 망고, 파인포도 등 총 3가지 다양한 맛으로 출시되었다. 체리자두와 파인포도에는 비타민 일일권장량 100%가 함유됐으며 망고에는 카레의 주 성분 중 하나인 커큐민이 10mg 함유됐다. 사무실에서 나른할 때 가볍게 한 알씩, 오물거리기 좋아하는 아이 간식으로 한 봉씩 먹기 좋은 제품이며, 특별한 날 탄산수나 칵테일에 넣어 달콤한 버블 드링크로도 즐길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쫀득한 젤리 안에 말랑한 과즙 젤리가 들어간 잼있는 젤리 3종을 출시했다”며, “더블 젤리 타입으로 어린이뿐 아니라 씹기 부담스럽지 않은 말랑한 간식을 선호하는 노년층에도 좋은 제품”이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 축사> 김순자 한성식품 대표 "우리나라 식품산업과 안전수준 발전에 큰 역할"
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우리나라 전문식품언론으로 17년 동안 변함없이 알차고 유익한 정보제공을 하면서도 항상 발전적이고 전문적인 제언을 함께 제시하여 식품안전과 산업의 발전에 기여하여 오신 황창연 대표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들의 남다른 열의를 이 자리를 빌어 깊은 감사의 마음을 드립니다. 식품의 안전과 관련하여 갈수록 식품안전을 위협하는 새로운 위해요소들이 출현하고 많은 사건들이 증가하면서 국민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는 반면에, 식품관련업계는 소비자의 품질과 기호에 부응하면서 경쟁력을 강화하여야 하는 책임이 중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실에서 푸드투데이는 신속한 정보전달과 함께 문제점 제기를 통한 다양한 개선방향을 제시해 주고, 사회적인 이슈에 대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사실에 근거한 전문적이고 품격있는 비판과 발전방향을 함께 해주고 있기에 식품전문지 중에서도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FAT확대 등으로 인한 무한경쟁의 환경속에서 우리나라 식품산업은 꾸준한 발전을 거듭하여 글로벌체제에서 국가경쟁력의 중요한 부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이는 식품산업 분야에 종사하시는 많은 분들의 끊임없는 노력의 결실이며, 이러한 우리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