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7 (수)

식품

CJ제일제당.대상.오뚜기, 중국 1인가구 입맛 잡는다

다양한 HMR 제품 수출...싱글족 증가세 타고 매출상승 노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과 대상 오뚜기가 중국의 싱글족 수요를 적극 공략하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비비고'와 '고메'를 앞세울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조리냉동 시장이 충분히 성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실제로 지난 2015년 70억원 수준이었던 ‘비비고 만두’ 매출은 지난해 500억원으로 크게 성장했다. 사측은 높은 가격과 낯선 브랜드 등으로 소비자 공략이 쉽지 않았지만, CJ제일제당의 제조 노하우와 선진 기술력을 담은 제품력과 중국 소비자의 입맛에 맞춘 현지화 제품을 선보이는데 주력했다.


CJ제일제당은 만두를 생산하고 있는 요성 공장에 100억원 규모의 조리냉동 설비 투자를 진행, 한국에서의 제조기술력과 노하우를 그대로 적용해 풍부한 육즙과 부드러운 육질을 살린 차별화된 맛 품질을 구현했다.



제품 출시 전 철저한 소비자 조사를 통해 중국 소비자 입맛을 확실하게 사로잡을 수 있는 제품 라인업을 준비했다. 서양식 소스에 대한 젊은 소비자 층의 니즈를 반영해 토마토 소스, 치즈 크림 소스 제품을 선보였다.


또, 매운 맛을 좋아하는 중국 소비자들을 위해 한국식 고추장의 매운 맛을 활용한 아라비아따 소스를 담은 제품을 추가로 선보이는 등 다양한 현지 입맛 공략에 신경 썼다.


CJ제일제당은 향후에도 맛 품질을 차별화한 조리냉동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비비고 만두와 함께 중국 HMR시장 공략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대상도 컵 떡볶이와 냉면, 부대찌개, 스파게티를 포함한 면류 제품을 중국에 수출하고 있다. 매출은 해마다 20~25%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회사는 1인가구 중심의 젊은 소비층이 서구문화에 익숙해지고 전자레인지 보급률이 높아진 점이 성장세를 견인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오뚜기는 즉석국과 컵밥, 죽 등을 중국에 수출하고 있다.


한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중국에서 1인가구는 올해 2억명을 돌파했으며, 2020년께는 현지 인구의 30%를 차지할 전망이다.


관련태그

CJ제일제당  대상  오뚜기  HMR제품


배너
<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 축사>남인순 의원 "권위있는 식품산업경제 전문언론으로 우뚝 서길"
국민건강을 위한 식생활 안전 강화와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해 애써 오신 「푸드투데이」의 뜻 깊은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날에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특히 어려운 여건 속에서 정론직필을 견지하며 국민건강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에 충실하고, 식품산업경제 전문언론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온 황창연 발행인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따뜻한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합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오래 누리는 것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안전한 먹거리, 효과 좋고 부작용이 없는 의약품을 찾는 소비자들의 요구는 그 어느 때보다도 높습니다.유독성 가습기 살균제 참사사건, 살충제 계란 사태, 맥도날드 햄버거병 사건 등에 이어 지난해에도 잇따른 학교 식중독 사고와 풀무원푸드머스 케익 식중독 사고 등을 비롯하여 GMO 감자 안전성 논란 등으로 식품 안전관리가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였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식품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식중독을 비롯한 식품위해사고를 사전에 예방하여 먹거리 안전을 보장하는 일은 국민의 생명 및 건강과 직결된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식품위생 취약국의 수입 식품을 비롯하여 WTO 분쟁 중인 일본산 수입식품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