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식품

[CEO가 뛴다]신제품 출시 활발한 롯데푸드... 조경수號 순항할까

신년사서 "육가공, 빙과, 파스퇴르 등으로 구성된 B2C 사업영역에서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 밝혀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푸드(대표 조경수)가 조경수 대표의 취임 이후 신제품을 활발하게 출시하면서 의욕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소재, 델리카, 식자재, 첨가물 등 B2B 사업영역에서는 핵심역량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면서 "지속적인 자체기술 개발과 해외 우수기업 제휴 확대 등을 통하여 경쟁력 강화에 주력해야한다"고 밝혔었다.


조 대표는 "육가공, 빙과, 파스퇴르 등으로 구성된 B2C 사업영역에서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가장 필요한 역량은 바로 핵심 브랜드"라며, "돼지바, 의성마늘, 파스퇴르 등의 브랜드를 회사를 대표할 수 있는 메가브랜드로 키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롯데푸드는 조 대표의 취임 이후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 119층에 '파스퇴르 밀크바'를 신규 오픈했으며,


파스퇴르 브랜드를 통해 장과 위 건강을 생각한 기능성 발효유 ‘위편한 하루’를 선보였다.


빙과류 사업도 신경을 쓰고 있다. 기해년 황금 돼지해를 맞이해 돼지바에 황금돼지 캐릭터를 적용한 한정판 패키지를 400만개 한정으로 출시했으며, 민트향과 초코칩을 주재료로 만든 ‘라베스트 민트초코콘’, ‘라베스트 민트초코바’도 신제품으로 내놨다.


또, 가장 최근에는 유당분해 특허출원공법을 적용해 유당불내증 걱정이 없는 ‘속편한 쾌변’도 신제품으로 출시했다.


분유사업도 순항중이다. 리뉴얼된 '위드맘 산양'은 리뉴얼 후 평균 월평균 매출이 37% 증가했다.


'위드맘 산양'은 영유아 중증 설사의 주요 원인이 되는 로타바이러스 억제능으로 특허 받은 김치유산균 유래 대사산물을 적용해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영호 대표 재직 시절 종합식품회사로 발돋음한 롯데푸드가 조경수 대표가 취임하면서 핵심 브랜드 상품군을 넓히고 있다"면서 "이영호 대표 시절 주춤했던 가정간편식 사업에도 제품군을 확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조경수 대표는 1986년 롯데제과에 입사해 개발, 마케팅 등을 거쳤으며, 2012년 롯데푸드로 이동해 유가공영업본부장, 파스퇴르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관련태그

롯데푸드  조경수 대표  B2C


배너
<김진수 칼럼>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을 맞아
남쪽으로부터 철 이른 봄소식이 들려올 때쯤이면 식품분야의 소식을 온 누리에 전하는 푸드투데이의 창간 기념일을 맞이하게 된다. 올해로 제 17주년 3월 1일 푸드투데이 창간기념일을 맞이하면서 그동안 푸드투데이에게 사랑을 듬뿍 안겨준 독자 여러분들에게 먼저,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 언론이 걸어가기에는 너무나 험준한 사회 환경 속에서도 여태까지 푸드투데이를 건실하게 운영해 온 황창연대표와 독자들에게 빠르고 알찬 소식을 전해 주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기자 여러분들에게도 축하와 그간의 노고에 대해 심심한 위로를 보낸다. 그동안 긴 세월을 바쁘게 걸어왔지만 이제는 성인의 나이를 먹은 연륜에 맞게 푸드투데이도 언론으로서의 원칙과 추구하는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준수해 나가야 된다. 식품분야는 식품의 생산, 안전, 영양 그리고 식품산업의 육성을 위해 정부는 정부대로 기업은 기업대로 최선을 다해 매진하고 있지만 준수해야 되는 법과 실제 돌아가는 현실은 서로 따로 놀아 그 피해는 오롯이 소비자들에게 전가되고 있다. 푸드투데이는 식품분야를 대변하는 언론으로서 더 이상 이러한 현상을 간과해서는 아니 된다. 그러나 금도는 있기 마련이다. 때로는 금도를 지키기 위해 진실을 숨기며 넘어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