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1 (금)

종합

설 앞두고 밥상 물가 들썩...햇반부터 맥도날드까지 줄인상

CJ제일제당, 어묵, 장류 등 7개 품목의 가격 올려
써브웨이.맥도날드도 평균 100~300원 올라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설을 앞두고 식품.외식물가 상승이 계속되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햇반과 어묵, 장류 등 7개 품목의 가격을 오는 21일부터 인상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원가인상 요인을 자체적으로 흡수하며 감내해 왔지만, 주요 원·부재료와 가공비 등이 지속 상승해 가격을 올리게 됐다”며, “소비자 부담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한 자릿수 인상률로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햇반은 쌀값 상승이 주 인상 요인으로, 평균 9%  인상한다. 쌀 생산량이 감소해 2018년 햅쌀 가격(2018년 10월~2019년 1월 평균)은 kg당 평균 2,461원으로 전년 동기(1927원) 대비 27.7%  올랐다.


연평균으로는 2018년 kg당 2271원대로 전년 대비(1678원) 35% 상승했다.  올해는 1월에 kg당 2,469원으로 더 오르며 쌀값 고(高)가격대 기조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햇반컵반 가격도 쌀값 상승 영향으로 평균 6.8% 인상한다.


수산물 가격 인상으로 어묵은 평균 7.6%, 맛살은 평균 6.8% 인상한다. 지속적인 어획량 감소로 연육의 주 원물인 풀치 가격은 전년 대비 23% 올랐다.  액젓 역시 멸치, 까나리 등 원재료비가 계속 올라 평균 7% 인상한다. 


멸치는 2016년 kg당 622원에서 2018년 1200원으로 2배 가량 올랐다.  


장류는 고추분,  소맥분, 밀쌀 등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평균 7% 인상한다. 다시다는 멸치, 조개, 한우 등 원재료가 상승으로 평균 9% 인상한다.


맥도날드는 12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을 100∼200원 인상한다. 이번 가격 조정으로 버거 6종, 아침 메뉴 5종, 사이드 및 디저트 5종, 음료 2종, 해피밀 5종 등 23개 메뉴가 인상된다. 햄버거,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크리스피 오리엔탈 치킨버거 등이 가격 인상에 포함됐다. 평균 인상률은 1.34%, 가격이 조정된 제품에 한한 평균 인상률은 2.41%다.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등 고객들이 주로 찾는 대표 메뉴는 인상 대상에서 제외된다.


인기 버거 세트를 하루 종일 4900원의 할인 가격에 제공하는 맥올데이 세트와 행복의 나라 메뉴, 맥카페 메뉴의 가격 역시 그대로 유지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고객에게 최상의 맛과 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다”며 “빅맥,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등 고객들이 많이 찾는 인기 메뉴와 맥올데이 세트 등의 가격은 변동 없다”고 말했다.


샌드위치 브랜드인 서브웨이도 기본 사이즈 제품인 15cm 샌드위치는 전체 20종 중 3종에 한해 평균 2.4% 인상한다. 스테이크앤치즈와 터키베이컨아보카도는 6300원에서 6400원으로 각각 100원씩, 미트볼은 4900원에서 5100원으로 200원 오른다.


30cm 샌드위치는 기존의 파격적인 할인율을 다소 완화하는 방향으로 부분적으로 가격을 인상한다. 이에 따라 18종 샌드위치의 가격이 200~300원씩 평균 2.3% 오르지만, 인상 후 가격도 15cm 샌드위치 2개 가격 대비 9~17% 저렴하다.


파티플래터는 프레쉬 파티플래터가 4만 6000원에서 4만 7000원으로, 베스트 파티플래터가 4만 8600원에서 4만 9600원으로 각각 1000원씩 인상한다.

 

관련태그

밥상 물가  cJ제일제당  햇반  써브웨이  맥도날드


배너
[기고] 계란 난각 산란일자 표기 논란을 바라보며
최근 달걀 산업에 종사하는 생산자 단체와 회원들은 2019년 2월 23일부터 실시하는 계란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와 관련하여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어 달라며 식약처 정문에서 45일간의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지난 2017년 8월 발생한 살충제 달걀 사태 후 안전을 위한 강화 대책으로 나온 난각 산란일자 표시가 오히려 살충제 사태 이전보다 더 악화된 대책이며, 이로 인해 계란생산 농가들은 피해가 감당할 수 없이 심각하다는 점을 호소하고 있다. 그동안 생산단계의 주무부처인 농림부, 유통단계의 주무부처인 식약처, 학계, 소비자 대표 등이 수차례 소통작업을 거쳐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를 유예기간을 거쳐 의무화하기로 결정된 내용이었다. 그러나 막상 시범 시행일자인 2월 23일을 코앞에 두고 생산자 단체는 단식투쟁과 호소를 통해 표기 철회를 주장하고 있어 국민인 소비자들은 정부의 불신과 혼란 속에 어떤 과정에서 소통의 부재로 인한 것인지 혼란스럽다. 정작 유통단계 주무부처는 시범사업단계를 시행해보고 문제가 있으면 중간에 평가를 통해 수정 및 개정을 해보자고 하고, 소비자 단체는 안전을 위한 법을 만들었으면 강행을 해야 할 것이라는 생산자·소비자 양쪽의 성명서로 대립각을 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