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외식.프랜차이즈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 불법파견 규탄

사회적 합의 이뤄지지 않았다며 SPC 본사 앞 무기한 천막농성 들어가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는 31일 SPC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PC를 규탄했다.


지회는 지난 17일 회사로부터 노조가 분쟁과 소송이 진행 중이니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공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다음날 분쟁과 소송의 내용이 무엇인지 답을 달라는 답변을 보냈으나 그에 대한 답을 받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임종린 화성식품산업노조 파리바게트 지회장은 "2017년 직고용투쟁을 하면서 2018년도에 1월 10일에 합의서 작성을했는데, 1년을 기다렸으나 합의서 이행에 대한 의지가 없고 결정적으로 저희가 근로자지위 취하를 하면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지만 답변이 없고, 3년간 임금맞추기에 대한 답변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기자회견을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회사랑 합의를 해서 자회사를 만들었고 거기에 전적을 한 상태"라면서 "자회사 소속직원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3년간 임금맞추는건 전직원에 관련되어 있는 것이기 때문에 5천3명이고, 근로자지위소송에 관련해서는 200명이지만 합의된 사항은 11건인데 여기에 이행된것은 하나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복지수준에서는 회사가 합의서 이행을 하고 포인트나 다른 부분에서 맞추여긴 하였으나 임금부분에서는 아직 이행이 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신환섭 화섬식품노조 위원장은 “사회적 합의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자회사 모델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회사에게 합의 사항 중 무엇을 지키고 있는지 묻고 싶어도 묵묵대답”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6월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파리바게뜨가 제빵노동자들의 퇴근시간을 조작해 연장근로수당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관련태그

SPC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


배너
[기고] 계란 난각 산란일자 표기 논란을 바라보며
최근 달걀 산업에 종사하는 생산자 단체와 회원들은 2019년 2월 23일부터 실시하는 계란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와 관련하여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어 달라며 식약처 정문에서 45일간의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지난 2017년 8월 발생한 살충제 달걀 사태 후 안전을 위한 강화 대책으로 나온 난각 산란일자 표시가 오히려 살충제 사태 이전보다 더 악화된 대책이며, 이로 인해 계란생산 농가들은 피해가 감당할 수 없이 심각하다는 점을 호소하고 있다. 그동안 생산단계의 주무부처인 농림부, 유통단계의 주무부처인 식약처, 학계, 소비자 대표 등이 수차례 소통작업을 거쳐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를 유예기간을 거쳐 의무화하기로 결정된 내용이었다. 그러나 막상 시범 시행일자인 2월 23일을 코앞에 두고 생산자 단체는 단식투쟁과 호소를 통해 표기 철회를 주장하고 있어 국민인 소비자들은 정부의 불신과 혼란 속에 어떤 과정에서 소통의 부재로 인한 것인지 혼란스럽다. 정작 유통단계 주무부처는 시범사업단계를 시행해보고 문제가 있으면 중간에 평가를 통해 수정 및 개정을 해보자고 하고, 소비자 단체는 안전을 위한 법을 만들었으면 강행을 해야 할 것이라는 생산자·소비자 양쪽의 성명서로 대립각을 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