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0 (수)

신상품

동원F&B, 살짝 구우면 더욱 맛있는 ‘덴마크 구워먹는 치즈 in 체다’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가 살짝 구우면 치즈의 깊은 풍미가 살아나는 요리용 치즈, ‘덴마크 구워먹는 치즈 in 체다’를 출시했다.


‘덴마크 구워먹는 치즈 in 체다’는 기존 구워먹는 치즈에 체다치즈를 더한 신개념 자연치즈다. 신선한 100% 국산 원유로 만든 자연치즈에 체다치즈가 알알이 박혀있어 치즈 본연의 고소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으며, 불판 위에서 살짝 구웠을 때 치즈의 풍미가 더욱 깊어진다. 일일권장량 700mg 이상의 칼슘이 들어있어 영양까지 챙겼다.

‘덴마크 구워먹는 치즈 in 체다’는 고기를 구워먹을 때 함께 곁들여 먹거나, 카나페를 비롯한 다양한 핑거푸드에 활용하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아이들의 영양 간식은 물론 고급스러운 식후 디저트로 잘 어울리며 와인이나 맥주와도 궁합이 맞아 어른들의 술 안주로도 안성맞춤이다.

‘덴마크 구워먹는 치즈 in 체다’의 중량은 125g이며 가격은 6980원이다. 이외 다양한 덴마크 치즈 신제품과 이벤트 소식은 브랜드 공식 인스타그램 (@fresh.denmark)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기고] 계란 난각 산란일자 표기 논란을 바라보며
최근 달걀 산업에 종사하는 생산자 단체와 회원들은 2019년 2월 23일부터 실시하는 계란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와 관련하여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어 달라며 식약처 정문에서 45일간의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지난 2017년 8월 발생한 살충제 달걀 사태 후 안전을 위한 강화 대책으로 나온 난각 산란일자 표시가 오히려 살충제 사태 이전보다 더 악화된 대책이며, 이로 인해 계란생산 농가들은 피해가 감당할 수 없이 심각하다는 점을 호소하고 있다. 그동안 생산단계의 주무부처인 농림부, 유통단계의 주무부처인 식약처, 학계, 소비자 대표 등이 수차례 소통작업을 거쳐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를 유예기간을 거쳐 의무화하기로 결정된 내용이었다. 그러나 막상 시범 시행일자인 2월 23일을 코앞에 두고 생산자 단체는 단식투쟁과 호소를 통해 표기 철회를 주장하고 있어 국민인 소비자들은 정부의 불신과 혼란 속에 어떤 과정에서 소통의 부재로 인한 것인지 혼란스럽다. 정작 유통단계 주무부처는 시범사업단계를 시행해보고 문제가 있으면 중간에 평가를 통해 수정 및 개정을 해보자고 하고, 소비자 단체는 안전을 위한 법을 만들었으면 강행을 해야 할 것이라는 생산자·소비자 양쪽의 성명서로 대립각을 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